신한금융 “삼성생명, 부담이율 및 고정형 비중 하락 긍정적”

박지혜 / 기사승인 : 2013-03-15 08:00:15
  • -
  • +
  • 인쇄
"변동형 상품의 부담이율 하향 조정 추가로 이뤄질 것" 최근 삼성생명의 부담이율이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다는 점이 긍정적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신한금융투자 송인찬 애널리스트는 15일 삼성생명 변동형 상품의 부담이율 하향 조정이 상반기에도 1~2회 추가로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다.

송 애널리스트에 따르면 삼성생명은 1월(보장) 및 2월(저축, 연금)에 이어 3월은 전체 변동형 상품에 대해 부담이율을 10bp 하향 조정했다.

FY12 4Q 부담이율은 전년대비 27bp, 전분기 대비 8bp 하락이 가능하며, 삼성생명의 경우 부담이율 10bp 하락시 영업이익은 10.6% 개선된다고 송 애널리스트는 설명했다.

또한 송 애널리스트는 고정형 비중도 즉시연금 등 변동형 상품의 비중 증가로 빠르게 하락하고 있고, FY12 4Q 고정형 비중은 51%에 이를 전망이며, FY13 4Q에는 고정형 비중 47% 미만이 가능하다는 점도 긍정적이라고 분석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지혜 (jjnwin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지난해 보험 이관·고아계약 3500만건 달해…"낮은 설계사 정착률 원인"2021.10.20
아들 포경수술을 질병으로…보험 설계사들 불법행위 무더기 적발2021.10.20
[부고] 김영수 현대씨앤알 경영지원본부장 빙부상2021.10.19
늘어나는 고령층 보험 가입…인지능력 저하 따른 피해사례도↑2021.10.19
4년간 보험사기 적발액 3.3조…환수액은 3.8% 불과2021.10.1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