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장내 일부 세균 '헬리코박터감염' 유발 질병 예방

김소희 / 기사승인 : 2013-03-14 17:27:23
  • -
  • +
  • 인쇄



일부 세균이 위장관 감염에 의해 유발되는 질환을 예방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 세계인중 절반이 헬리코박터균이라는 위장균에 감염되어 있지만 감염된 사람중에는 단 10% 만에서 실제 질병이 발병한다.

14일 캘리포니아대학 연구팀이 'Infection and Immunity' 저널에 밝힌 연구결과에 의하면 위장관내 사는 다른 세균이 이 같은 헬리코균이 실제 질병을 유발할지 안 할지를 결정하는 주된 인자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쥐를 대상으로 한 이번 연구결과 헬리코균이 쥐에게 감염되기 이전 먼저 위장관내 있던 세균이 헬리코균 감염에 대한 쥐의 반응을 변화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헬리코균 감염은 궤양과 위암을 유발할 수 있지만 대부분의 감염된 사람들에서는 어떤 병도 발병하지 않는다.

또한 헬리코균 감염이 식도암과 천식을 예방할 수 있다는 증거도 있어 이런 이유로 대개는 증상이 발병시에만 감염을 치료한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위장내 균의 역할에 대해 보다 잘 이해하게 되 어떤 사람에서 헬리코균으로 인해 실제 질병이 발병할 지 그리고 헬리코 감염을 치료해야만 하는지를 예측할 수 있게 됐다"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소희 (kimsh33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지질 강하제 '스타틴', 코로나19 보호 효과 보여2021.10.21
美 연구팀, 새로운 라임병 치료제 발견2021.10.21
네덜란드 연구진 "심혈관 건강, 당뇨 예방 위해 중요"2021.10.19
중증 천식, ‘자가면역기전’과 연관있다2021.10.19
급성심근경색 스텐트 시술 후 심혈관계 사망‧ 출혈 위험 45% 줄이는 신치료법 나왔다2021.10.19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