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수 메디컬투데이 아동후원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건강
수원수
건강 향긋한 봄나물, 제대로 먹어야 건강에도 좋아
메디컬투데이 김진영 기자
입력일 : 2013-03-07 16:32:19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안정성 논란’ 나노식품·화장품, 오픈마켓서 버젓이 유통
■ 30세 미만은 소고기, 30세 이후는 채소·과일 먹어야 기분 좋아져
■ 피부개선 효능은? 의견 '분분'
비타민, 칼슘 등 풍부해 성인병 예방에 탁월
[메디컬투데이 김진영 기자]

영원할 것 같던 겨울이 지나가고 드디어 봄이 돌아왔다. 봄이 되면 향긋한 봄나물으로 건강을 챙길 수 있다.


특히 겨울을 이겨낸 봄나물은 어느 계절 야채보다 비타민과 무기질, 단백질 등이 듬뿍 들어 있다. 겨울 내내 소모된 영양소가 입맛과 체력을 잃게 했다면 이러한 풍부한 봄나물의 무기질과 영양소는 떨어진 입맛을 돋우고 기력을 회복하는데 일품이다.

또한 봄나물이나 산나물이 건강에 최고라고 하는 것은 봄에 채취한 연한 순이나 이파리들이 섭생이 되기 때문이다. 이들은 알릴화합물, 인돌, 술포라팬 등의 파이토케미컬과 비타민 C, 베타 카로틴 등 항산화 영양소가 풍부하여 노화를 지연시키며 심장병이나 뇌졸중, 암 등의 만성퇴행성 질환을 막아주고 입맛을 살려주기 때문에 건강의 보약이 되는 것이다.

파릇한 녹색이 마음까지 맑아지게 하는 봄나물. 춘곤증과 피로로 시달리는 몸에 에너지를 보충해주는 재료로 더없이 좋다. 특유의 아삭이는 단맛이나 알싸한 맛을 지닌 봄나물은 입맛을 돋우는데 탁월하며 마음을 진정시켜준다.

봄나물은 색이 진하고 신선한 것이 향도 강하고 영양도 풍부하다. 잎이 연하고 만졌을 때 촉촉할 정도로 보드라운 것을 고르도록 한다.

봄동은 잎이 연하고 탄력적이며 수분감이 느껴지는 것이 좋다. 밑동을 칼로 잘라내고 한 잎씩 떼어 흐르는 물에 씻는다. 쌈장에 찍어 생으로 먹거나 제육볶음 등 짭짤한 반찬과 함께 먹으면 고소하고 달달한 맛이 난다. 잎이 단단한 것은 국을 끓이거나 끓는 물에 데쳐서 무쳐 먹으면 좋다. 오래 보관하면 잎이 누렇게 뜨고 쉽게 물러지므로 싱싱한 것을 먹는다.

달래는 뿌리가 크고 통통하며 생생한 것이 좋다. 손질할 때는 뿌리의 흙을 깨끗이 털어내고 뿌리 부분의 긴 수염을 조금 잘라내고 뿌리 부분의 껍질을 벗겨내야 한다. 생으로 먹어야 영양소를 많이 섭취할 수 있다. 양념장을 뿌려 무쳐 먹으면 마늘처럼 알싸한 맛이 난다.

냉이의 경우 잎이 연하면서 크지 않고 뿌리가 가는 냉이가 맛이 좋다. 뿌리 부분이 곧고 흙이 많이 붙어 있는 것이 싱싱하다. 잎 부분은 누런 떡잎이 없이 초록색 잎이 나 있는 것을 고른다. 손질할 때는 뿌리 쪽의 잔털을 잘라내고 뿌리에 붙어 있는 흙을 잘 털어낸 다음 깨끗이 씻는다. 냉이는 채소 중에서 단백질 함량이 가장 많고 비타민 A와 C, 칼슘이 풍부하게 들어있다. 요리할 때는 끓는 물에 데친 후에 찬물에 헹궈 물기를 꼭 짠 다음 송송 썰어 냉동 보관했다가 국이나 찌개에 넣어 먹는다.

돌나물은 단단하고 탄력이 있으며 풋내가 덜 나고 검은 잡티가 없는 것을 고른다. 잎이 연하므로 흐르는 물에 살살 흔들어 씻는다. 강하게 씻을 경우 짓무를 수가 있다. 샐러드처럼 생으로 먹는 것이 좋다. 보통 매콤한 초고추장에 찍어먹으며 아삭한 식감을 즐긴다. 보관기간이 길지 않으므로 한번에 먹을 수 있는 만큼 구매하는 것이 좋다.

두릅은 순이 짤막하고 잎이 활짝 벌어진 것보다 반쯤 벌어진 것이 좋다. 두께는 너무 두껍지 않은 것을 고른다. 딱딱한 밑동은 잘라내고 단단한 껍질을 벗겨 물에 씻은 다음 끓는 물에 소금을 약간 넣고 살짝 데쳐 요리한다. 데친 두릅을 초장에 찍어 먹거나 간장양념을 해 조리는 등 요리법이 다양하다.

취나물의 경우 잎이 야들야들하고 연하며 넓은 것을 고른다. 싱싱하고 잎 모양이 반듯한 것이 맛도 좋다. 줄기의 단단한 부분을 잘라내고 나머지 부분을 깨끗이 씻는다. 특유의 아린 맛이 있으므로 생으로 먹을 때는 쌀뜨물에 담가 아린 맛을 빼고 먹는다. 고기요리를 할 때 향미를 증진시키기 위해 첨가하기도 하며, 끓는 물에 삶아 양념을 한 뒤 나물무침을 해먹기도 한다.


비엘
씀바귀은 줄기가 억세거나 굵은 것은 피하고 가느다라면서 잔털이 많은 것을 고른다. 깨끗이 씻은 뒤 소금을 약간 넣은 물에 삶고 삶은 씀바귀를 하룻밤 정도 찬물에 담가 쓴 맛을 옅게 한 뒤 적당한 길이로 썰어 요리한다. 쓴맛을 즐기는 사람은 그대로 먹어도 된다. 고추장, 설탕, 식초, 마늘 다진 것을 넣고 섞은 뒤 쪽파, 통깨 등의 양념을 넣어 무쳐 먹는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동부지부 건강증진의원 박정범 원장은 “봄나물은 비타민, 칼슘, 철분, 식이섬유가 풍부하다. 때문에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 성인병을 예방하고 해독 기능으로 피를 맑게 하며 혈액순환을 돕고 피부 미용, 신진대사 촉진, 노화 방지 등 탁월한 효능을 지녔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진영 기자(yellow8320@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건강
포토뉴스
 건양대병원, 신종 감염병 발생 모의훈련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응급처치 비만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