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 대학 신입생, 어학교재 및 잡지 판매상술 주의

김보라 / 기사승인 : 2013-03-05 12:00:34
  • -
  • +
  • 인쇄
계약취소 및 계약해지 거절 피해 많아 신학기를 맞아 대학신입생 등을 대상으로 한 유명 영어잡지나 어학교재 판매 상술 피해가 증가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5일 최근 2년간(2011년~2012년) 접수된 유명 영어잡지 및 어학교재 관련 소비자피해는 2011년 87건, 2012년 135건으로 전년대비 5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2년간 접수된 222건의 유형을 분석한 결과, 미성년자의 계약취소 요구 거절이 42.3%(94건)로 가장 많았다. 또한 43.2%(96건)가 신학기가 시작되는 2월에서 4월 중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미성년자 피해(94건) 중 37.2%(35건)가 학교 강의실 및 대학교 주변에서 어학교재 견본 등을 제공하겠다며 소비자 개인정보를 알아낸 후 집으로 교재를 배송한 경우였고, 53.2%(50건)는 전화로 계약을 유도한 것으로 밝혀졌다.

올해 7월 1일부터 민법상 성년 연령이 만 20세에서 만 19세로 낮아지면 일부 대학신입생들은 미성년자 계약 취소권을 행사할 수 없게 되므로 계약 시 특별히 주의가 필요하다.

한국소비자원은 ▲영업사원에게 개인정보를 함부로 제공하지 말고 ▲법정대리인의 동의 없는 미성년자 계약을 취소할 경우 사업자에게 즉시 통보하며 ▲청약철회 및 계약해지 의사표시는 제품 또는 서비스를 제공받은 날로부터 14일 이내에 내용증명 우편으로 할 것을 당부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보라 (bol82@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열악한 국립교육대 보건시설… 교대 4개교 시설 아예 없다2021.10.20
취학유예 장애아동 전국 1295명 달해…초등 1학년 58.4%2021.10.20
[국감현장] 간호사에 메스 던지고 폭언한 의사?…부산대병원 수술실 내부 진실은?2021.10.19
[국감현장] 국립대병원 중증진료 비중 30%대…“경증은 낮추고 중증진료 늘려야”2021.10.19
[국감현장] 국립대병원 전공의 면접 평가 항목에 ‘용모’…권인숙 “시대착오적”2021.10.19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