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로슈진단 메디컬투데이 아동후원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정책
부킹클럽
정책 서울시, 올해 최우선 과제는…‘일자리 확대’
메디컬투데이 김보라 기자
입력일 : 2013-03-04 11:29:18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식품첨가물로 제조한 소독제 ‘의료용 소독제’로 제조 판매한 업자 8명 적발
■ 한국 여성, 요실금 앓으면 우울증 위험성 높다
■ 제약산업 '고용있는 성장' 보여줘…의약품제조업 고용증가율, 제조업 앞질러
지난해 대비 12.7% 증가한 21만개 일자리 창출
[메디컬투데이 김보라 기자]

서울시가 올해 시정 최우선 과제를 ‘일자리 확대’로 선정하고 21만개 일자리 창출에 나섰다.


4일 서울시는 ‘2013 서울 일자리종합대책’을 본격 가동해 올 한해 21만 여개의 일자리를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공공일자리 확대 ▲민간일자리 진입경로 지원 ▲사회적경제 일자리 확대 ▲일자리 창출기반 조성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서울시는 이번 정책을 통해 지난해 18만5516개 보다 12.7% 늘어난 20만9080개 일자리를 창출 할 계획이며, 예산 또한 지난해 3885억원 보다 8.9% 늘어난 4231억원을 투입한다.

이를 위해 우선 서울시는 공공일자리 예산 2974억 원을 투입해 지난해보다 10.3%(8763개) 증가한 공공일자리 9만3928개를 만든다.

이번에 시민들에게 제공하는 공공일자리는 공공근로형, 복지분야, 문화교육, 공원관리, 행정지원, 서울형 뉴딜 등 6개 분야 116개 사업이며, 특히 올해는 예비비 210억원을 긴급 투입해, 일자리 창출과 공공서비스를 동시에 증진시킬 수 있는 ‘서울형 뉴딜일자리’ 4002개를 만들 방침이다.

이번에 신설되는 ‘서울형 뉴딜일자리’는 ‘청년 혁신가(200명)’를 비롯해 ‘서울에너지지킴이(150명)’, ‘보육코디네이터(150명)’, ‘新 서울택리지’사업에 투입되는 ‘청년문화지리학자(100명)’ 등이다.

시민들이 민간의 좋은 일자리에 취업할 수 있도록 정책수단을 결합한 ‘민간일자리 프로세스’를 추진하고. 직업훈련, 창업지원, 취업알선 및 고용장려금 지원을 통해 민간일자리 11만5152개를 만든다. 이는 지난해 10만351개보다 14.7% 증가한 수치다.

‘민간일자리 프로세스’를 통해 ‘청년’에게는 ▲MICE전문가 ▲마을 북카페 사서 ▲고급수제화 디자이너 등의 경로를, ‘여성’들에게는 ▲유니버설 디자이너 ▲다문화 가정 여성 관광 통역사 양성 모델을 제시한다. 어르신에게는 ▲도시민박운영자 모델 등을, 일반시민들에게도 ▲도시농업전문가 ▲공유경제 기업인 등이 되는 경로를 제시한다.

사회적 가치를 지향하는 사회적기업·협동조합·마을기업 지원을 통해 대안적 일자리 4460개도 새롭게 만든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협동조합 조례제정, 기금 조성 등을 통한 협동조합 성장기반을 마련해 연간 500개 이상의 협동조합의 설립을 돕고, 이를 통해 일자리 2500개를 만들 계획이다.


로또
특히, 공동육아, 전통시장/소상공인, 주택, 돌봄과 같은 공익성, 파급력이 큰 7대 분야 협동조합 설립을 더욱 적극적으로 지원해 안정적인 일자리 창출은 물론 지역공동체 회복, 지역사회 사회안전망을 강화한다.

‘사회적기업’에 대한 성장단계별 지원도 실시해 연간 100개의 사회적기업을 육성하고 1460개의 일자리도 창출한다. 이러한 민간일자리 안정적 진입을 위해 직업훈련과 창업지원정책, 고용 장려 지원 또한 개선·확대한다.

서울시는 먼저 4개 서울시기술교육원의 직업훈련과정을 사회트랜드에 맞게 개편하고, 소규모 맞춤형 교육 방식도 도입할 계획이다.

창업지원 확대로 활발한 창업분위기도 조성한다. 서울시는 지난해 보다 1.7배 늘어난 2770개 팀을 선발해 집중적인 창업 인큐베이팅을 진행하며, 창업실패 기업의 재기를 돕는 리본프로그램도 현재 30개에서 100개 기업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청년미취업자들이 국가기간·전략산업분야 중소기업에 취업할 경우에는 2년간 월 27만 5000원을 지원하는 고용 장려금도 신설했다.

‘일자리 영향 평가제’를 통해 사업추진과정에서 고용창출 효과를 분석하고 모든 사업의 일자리 창출 효과도 극대화 하도록 할 계획이다.

'고용친화적 공공구매'제도도 도입한다. 서울시는 3조 6000억 원 규모의 공공구매를 활용하여 일자리를 확대하고 근로자 처우를 개선한 기업에 대한 우대제도를 신설해 민간기업의 일자리 늘리기를 유도할 방침이다.  
메디컬투데이 김보라 기자(bol82@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동화약품잇치
정책
포토뉴스
 건양대병원, 신종 감염병 발생 모의훈련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당뇨병 건강질병보기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