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로슈진단 메디컬투데이 수원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정책
부킹클럽
정책 서울거주 외국인 대상, 주말 맞춤형 한국어교실 운영
메디컬투데이 김보라 기자
입력일 : 2013-03-02 10:55:00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빅데이터 특별법 제정 잰걸음
■ 우리나라 흙에서 피부 미백 등 기능성 유산균 신종 2종 발견
■ 중국, 대기개선에 288조 투자…한국 기업 주목받는다
[메디컬투데이 김보라 기자]

서울시 거주 외국인을 대상으로 하는 한국어 교실이 운영된다.


서울시 서울글로벌센터는 2일과 3일 이틀 동안 평일 수강이 어려운 서울거주 외국인을 대상으로 주말 맞춤형 한국어교실 수강생 모집을 시작한다고 1일 밝혔다.

주말 맞춤형 한국어교실은 3월9일부터 7월7일까지 18주동안 진행되며 서울 거주 외국인이면 신청 가능하다.

강좌는 일주일에 한 번, 90분간 진행되며 시간은 오전반(10:00~11:30)/오후반 (12:30~14:00)으로 나누어져 있어 수강생이 선택할 수 있으며 기초부터 중급까지 수준별 총 10개 반으로 구성돼 있다. 수업료는 무료이나 교재는 수강생이 직접 구입해야 한다.

특히 올해부터는 몽골·러시아 및 CIS국가 밀집지역인 '광희동 찾아가는 한국어교실'에 이어 매주 일요일 필리핀장터가 열리는 혜화동에서 필리핀 및 기타 외국계 주민을 위해 '찾아가는 한국어교실'을 상명대학교 국제언어문화교육원에서 실시할 예정이다.

그동안 강좌 수강생들은 ▲미국 ▲캐나다 ▲프랑스 ▲중국 ▲일본 ▲러시아 ▲인도 ▲페루 ▲핀란드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등 다양한 출신국에서 참여해 왔으며 직업군 또한 ▲일반 회사원 ▲근로자 ▲원어민 강사 ▲유학생 ▲주부 ▲승려 등 다양하다.


수원수
다양한 출신국의 수강생에게는 이번 강좌가 한국어와 한국문화 뿐 아니라 출신국들의 다양한 문화를 접하고 이해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기도 하다.

이에 대해유연식 서울시 외국인다문화담당관은 "실생활, 취업 등에 기초가 되는 한국어 능력 향상을 위해 맞춤형 교육 실시로 외국인들의 안정된 서울생활 정착을 돕고 자연스럽게 사회구성원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어교실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 외국인다문화담당관 또는 서울글로벌센터로 하면 된다.  
메디컬투데이 김보라 기자(bol82@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한국BMS제약
정책
포토뉴스
 건양대병원, 신종 감염병 발생 모의훈련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비만 고혈압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