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로슈진단 메디컬투데이 수원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건강
분당수
건강 증상 없는 위암, 건강검진이 예방한다
메디컬투데이 김진영 기자
입력일 : 2013-03-02 10:55:00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안정성 논란’ 나노식품·화장품, 오픈마켓서 버젓이 유통
■ 30세 미만은 소고기, 30세 이후는 채소·과일 먹어야 기분 좋아져
■ 피부개선 효능은? 의견 '분분'
증상 후 병원 방문, 이미 늦다

[메디컬투데이 김진영 기자]

배우 故 장진영씨와 울랄라세션의 리더였던 故 임윤택씨의 공통점은 위암 투병으로 인해 생을 마감했다는 것이다.

위암 환자 대부분은 증상이 없으며 증상이 있었다 하더라도 속쓰림, 조기포만감, 오심, 구토 등 일상 중에 자주 느낄 수 있는 증상이기 때문에 간과하는 경우가 많다.

이에 전문의들은 위암의 공격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예방이며 다음은 조기발견이라고 조언한다.

◇ 식습관이 ‘위암’ 부른다

통계청이 지난해 발표한 ‘2011년 사망원인통계’에 따르면 사망의 3대 사인으로 암, 뇌혈관질환, 심장질환이 꼽혔다. 암 중에서도 폐암, 간암, 위암 순으로 사망률이 높았다.

그 중에서도 위암은 우리나라 남성이 가장 흔하게 발병하는 암이다. 최근 국가암정보센터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0년 전체 암환자 중 남성은 위암이 2만179명으로 가장 높았으며 여성은 갑상선암이 2만9790명으로 집계됐다.

주목할 점은 다른 나라에 비해 우리나라에서 유독 위암의 발병률이 높다는 것이다. 실제 미국의 경우 20세기 초에는 우리나라처럼 위암의 발병률이 높았으나 최근에는 8위까지 하락했다.

이처럼 우리나라에 유독 위암 발병률이 높은 까닭으로 전문의들은 ‘식습관’을 꼽는다. 한국인 특유의 ‘빨리빨리’ 먹는 습관과 짠 음식에 길들여진 입맛이 위암 발병을 높이는 주된 요인이라는 분석이다.

실제 우리나라 성인 4명 중 1명꼴로 ‘속이 쓰리고 아프다’, ‘헛배가 부르다’ 등 증상을 호소하나 위장검사 결과 아무 이상이 없는 경우가 흔하다.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소화기내과 김진배 교수는 “소화 장애가 지속되거나 약으로 일시적으로 호전될 뿐 증상이 재발하는 경우 반드시 병원을 찾아 즉시 검진을 받아야 한다”며 “증상이 없는 사람이라도 20~30대는 2~3년, 40대 이후에는 1~2년에 한번씩 내시경 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 건강검진,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수원수

위 건강을 지키는 가장 좋은 방법은 건강한 식습관이지만 2차적으로는 건강검진을 통해 조기 발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위암은 증상이 없기 때문에 이미 증상이 나타난 뒤 병원을 방문했다면 이미 늦은 것이나 다름없기 때문이다.

전북대병원 소화기내과 이수택 교수는 “증상도 없는 위암을 조기에 발견하기 위해서는 고위험군에 속하는 사람들은 자주 위내시경 검사를 하고 의심되면 조직검사를 하는 것이 최선이다”라며 “평소 속 쓰림 증상이나 과음, 과식 등의 위험인자에 많이 노출돼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자주 위내시경을 시행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일반적으로 위내시경은 1~2년에 한 번 시행하는 것이 적당하나 증상이 없더라도 40세 이상의 성인이라면 정기적인 내시경 검사가 추천된다”며 “위궤양이나 다른 위 관련 질환이 있다면 더 자주 시행하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진영 기자(yellow8320@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동화약품잇치
건강
포토뉴스
 건양대병원, 신종 감염병 발생 모의훈련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당뇨병 고혈압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