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로슈진단 메디컬투데이 아동후원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산업
비엘
산업 옥시 레킷벤키저 가습기살균제 피해 최다...시민단체, 대책 ‘촉구’
메디컬투데이 김보라 기자
입력일 : 2013-02-26 07:45:38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편의점 안전상비약’ 확대 놓고 약사VS복지부 깊어진 갈등
■ 한국 여성, 요실금 앓으면 우울증 위험성 높다
■ 치매 사회경제적 비용 2030년 16조…현재의 3.5배↑
옥시 레킷벤키저에 따른 피해 117건
[메디컬투데이 김보라 기자]

시민단체가 옥시 레킷벤키저의 가습기살균제 피해자가 최대라고 밝히면서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환경보건시민센터와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모임은 2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신천동 옥시 레킷벤키저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회사 측의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에 대한 사과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환경보건시민센터 등은 “지난 2011년 대전의 이모군이 가습기살균제 때문에 폐손상을 입고 사망한 지 2년 6개월이 지났다”라며 “지난해 4월13일까지 센터에 접수된 피해 사례 174건 중 옥시 레킷벤키저의 가습기살균제에 따른 피해가 117건으로 최다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이는 한국환경보건학회 학술지 2012년 4월호 ‘가습기살균제 피해사건과 교훈’ 논문에 보고된 174건의 피해자들이 사용한 ‘옥시싹싹’ 제품관련 자료 분석 결과에 따른 것이다.

또 옥시 싹싹 사망 사례는 전체 66건 중 36건이며 환자 사례는 162건 중 80건으로 최다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 단체는 “최근까지 센터와 질병관리본부로 접수된 피해사례가 모두 350여건으로 알려진 사망률 30%를 적용할 때 옥씨싹싹으로 사망한 피해자는 60여 명, 환자수는 171명에 달할 것”이라고 추산했다.


수원수
이어 “그럼에도 제품을 판매한 옥시 레킷벤키저 측은 지금까지 어떤 사과나 대책도 내놓지 않고 있다”며 유족과 환자에 사과와 피해 책임질 것을 주장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보라 기자(bol82@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한국BMS제약
산업
포토뉴스
 건양대병원, 신종 감염병 발생 모의훈련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응급처치 당뇨병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