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엘클리닉 메디컬투데이 수원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정책
부킹클럽
정책 서울시, 사회적 약자기업 구매 3조 6010억으로 확대
메디컬투데이 김보라 기자
입력일 : 2013-02-25 13:41:38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노량진 고시생 결핵 확진…접촉자만 500명
■ 겨울철 레저 스포츠 안전사고…올바른 준비운동 방법은?
■ 모바일 헬스케어 시범사업, 만족도 높아…“기회 된다면 또 참여하고 싶어”
중증장애인생산품, 사회적 기업 등 생산 제품 구매 늘려 취약계층 일자리 확대
[메디컬투데이 김보라 기자]

서울시가 올해 사회적 약자기업의 물품이나 용역 등 구매 규모를 3조 6010억 원까지 확대한다.


이는 공공기관 최초로 사회적 약자기업에 대한 구매 목표치를 설정, 대규모 구매에 나선 작년보다도 6%(전년 목표 대비) 증가한 수치로서, 공공기관 최대 구매력에 해당한다.

서울시는 25일 올해 시, 16개 투자·출연기관, 25개 자치구의 일년치 총 구매 규모 중 70% 이상을 사회적 약자기업에서 구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해엔 구매 목표로 정한 전체 제품 구매 규모의 69%인 3조 3877억원 보다 1675억원이 더 많은 3조 5552억원을 구매했다. 2011년 2조 9727억원 대비 20%(5825억원) 증가한 수치다.

서울시는 지난해부터 우선구매 실시 등 정책적 배려가 필요한 것으로 판단되는 중증장애인생산품판매시설, 사회적기업, 장애인기업, 자활기업, 여성기업, 기타 중소기업을 ‘희망기업’으로 정하고 서울시의 구매력을 활용해 지원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마을기업과 협동조합까지 이에 포함된다.

특히 시는 올해부터는 단순히 물품․서비스 등을 구매해주는 것에 그치지 않고 사회적 약자기업의 민간 시장 판로확보를 위한 다양한 채널의 유통망 구축과 자생력·경쟁력 제고를 위한 종합 지원프로그램을 투트랙으로 추진, 취약계층 일자리를 늘리고 사회적 기업 등이 추구하는 착한 가치들이 우리 사회에 확산되도록 돕는다는 계획이다.

먼저 제품 구매지원에 있어 시는 작년 구매실적을 분석해 ‘중점관리기업’이 주로 생산하는 제품에 대한 구매를 늘려 파급효과를 최대화 한다는 계획이다. 중점관리기업은 희망기업 중에서도 취약계층을 많이 고용하는 등 기업 활동의 사회․경제적 파급 효과가 큰 중증장애인생산품판매시설, 사회적기업과 자활기업을 말한다.

지난해 중점관리기업에서 무려 700억원을 구매, 전년 257억원 대비 172%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점관리기업의 실적을 품목별로 살펴보면 물품의 경우 쓰레기봉투, 인쇄, 복사용지 등 노동집약적인 제품이 많았으며, 용역과 공사는 교육, 청소, 집수리 등 근로제공 형태가 많은 것이 눈에 띄는데, 이는 구매 확대가 취약계층의 일자리 확대에 기여하고 있음을 말해준다.

이를 위해 서울시의 주요 구매 품목 중 희망기업의 진입이 가능한 부분을 찾아 납품을 유도하고, 한 기업에서 대규모 생산이 어려운 점을 감안해 대규모 구매라도 쪼개어 구매할 수 있는 건에 대해서는 여러기업으로 분리 발주를 추진한다. 특정 품목에 대해서는 중점관리기업의 제품만을 구매하도록 의무화하는 방안도 검토 중에 있다.

또 사회적 약자기업의 자생력 강화와 민간 시장 판로확보를 위한 종합지원책으로는 ▲입찰 탈락 기업 실패원인 분석·지원 ▲연간 구매 정보 사전 공개 ▲공공구매지원센터 설치 ▲온라인·모바일·케이블 채널 활용한 유통판매망 확대 ▲희망 서울 구매 엑스포 개최 등을 추진한다.


로또
서울시는 공공구매 입찰에 탈락한 희망기업별 입찰 탈락원인을 분석하고 취약부분을 보완해 공공구매 시장에 재진입할 수 있도록 돕는 지원정책도 상반기 중 가동한다. 이와 관련해 희망기업의 주요 취약 부분으로 꼽히는 디자인과 기술력 등 업체별 탈락원인을 분석하고, 지원가능한 부분을 돕는 패키지 프로그램을 준비 중에 있다.

더 나아가 서울시는 공공기관 뿐 아니라 민간기업과 시민들도 희망기업의 제품을 쉽게 접하고 구입할 수 있도록 온라인·모바일 및 케이블 채널을 활용한 유통판매망을 대폭 확대한다. 희망기업제품 온라인 쇼핑몰 ‘서울샵’을 민간의 온라인 쇼핑몰 내에 입점시키고, 희망기업 제품 전용 모바일 앱 구축과 케이블TV의 홈쇼핑채널 방송을 추진한다.

오는 5월에는 희망기업 제품을 공공기관뿐만 아니라 민간위탁시설, 교육청, 민간기업 구매 담당자에게 소개하는 ‘2013 희망 서울 구매 엑스포(EXPO)’ 도 개최할 예정이다.

서울시 강종필 재무국장은 “서울시의 구매력(Buying Power)을 희망기업, 특히 중점관리기업에 집중함으로써 사회적 약자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단초를 제공하겠다”며 “여기에 민간기업과 시민들이 구매할 수 있는 유통판매망을 확대해 희망기업들이 한층 더 성장할 수 있는 사회적 분위기를 환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보라 기자(bol82@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한국BMS제약
정책
포토뉴스
 건양대병원, 신종 감염병 발생 모의훈련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응급처치 응급처치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