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두 제니스틴 추출물 '전립선암' 환자 수명 늘려

김진영 / 기사승인 : 2013-02-24 13:34:54
  • -
  • +
  • 인쇄



대두 제니스테인 추출물인 GCP(Genistein Combined Polysaccharide)가 일부 전립선암 환자의 수명을 연장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캘리포니아대학 연구팀이 'Endocrine-Related Cancer'지에 밝힌 쥐를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에 의하면 전이된 전립선암을 앓는 테스토스테론을 낮추는 약물 요법을 이미 사용했던 사람들이 이 같이 GCP 요법으로 가장 큰 도움을 받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안드로겐박탈요법이라는 테스토스테론을 낮추는 약물 요법은 전이성전립선암을 앓는 환자에게 사용하는 전형적인 치료법이지만 이 같은 치료를 받은 사람들에서의 기대수명은 큰 편차를 보인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결과 GCP 요법이 안드로겐박탈요법 치료에 반응도가 낮은 사람에서 기대수명을 연장시킬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이 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진영 (yellow8320@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사과 식초, 심장병ㆍ암 등 생명 위협 질환 예방에 효과적2021.10.25
버섯의 항우울 효과 밝혀져2021.10.23
국민 4명 중 1명 죽는 심뇌혈관 질환, '구아콩'으로 예방하세요2021.10.22
여주 열매가 항당뇨 뿐 아니라 염증도 억제한다2021.10.20
김치·간장·된장 ‘발효식품 3총사’, 비만·대장암 억제2021.10.20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