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노인 위치기반 서비스 “보완 필요하다”

신은진 / 기사승인 : 2013-02-20 18:37:06
  • -
  • +
  • 인쇄
이용자 연령 고려한 서비스 이뤄져야 국내 치매노인 대상 위치기반 서비스의 보완과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최근 열린 ‘치매노인 실종대책 심포지엄’에서 단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이범석 교수는 국내 치매노인을 대상으로한 위치기반서비스 이용에 어려움을 겪는 보호자가 많음을 지적하며 서비스의 다양화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최근 급격한 고령화로 치매 환자의 수가 급증하는 가운데 치매 노인의 실종 위험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치매 가족의 부양부담이 증가하고 실종으로 인한 사망, 사고가 늘어남에 따라 치매 노인 실종 예방 및 복귀 지원 서비스의 보다 강화된 대책이 필요해지면서 이번 심포지움이 개최됐다.

현재 치매노인 실종 대책 예방의 일환으로 실시되고 있는 위치기반서비스의 경우 서울을 비롯한 전국 일부 지역에서 이뤄지고 있는데 스마트폰 단말기 위치를 휴대전화 기지국, GPS, Wi-fi등을 통해 파악하는 식이다.

이로 인해 연령대가 높은 치매 환자의 보호자들의 접근성이 떨어져 문제가 된다고 이 교수는 지적한다.

이 교수는 “피처폰 사용자 등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는 사람도 서비스를 이용하는데 어려움이 없어야 한다”며 ▲의복 부착 인식표 ▲인식표 팔찌 ▲긴급실종 신고 콜센터 활성화 ▲위치기반서비스 ▲다양한 접속 환경 ▲유저 인터페이스의 단순화를 제안했다.

한편 이날 심포지엄에서 김기웅 국립중앙치매센터장은 “우리나라는 세계적으로 우수한 정보통신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므로 유관 인프라들 간 연계를 바탕으로 법적, 기술적 취약점을 개선한다면 치매 노인들의 실종 문제를 미연에 방지하고 관리하는 서비스 제공이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심포지움이 치매 가족들의 고통을 줄이고 IT 강국의 명성에 걸 맞는 서비스 방향을 수립하는 첫 걸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신은진 (ejshin@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 화이자 백신 140만4000 회분 인천공항 도착2021.10.17
코로나19 신규 확진 1420명…9일 연속 1000명대2021.10.17
인천 외국인환자, 2만명서 5천명대로 급감…코로나19 여파2021.10.17
인천시, 19일부터 ‘코로나19 재택치료’ 본격 운영2021.10.17
국립재활원 장애인 대상 ‘찾아가는 운전교육’ 평균 대기기간 3개월…최대 465일2021.10.17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