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 '헌터라제', 미 FDA로부터 희귀의약품 지정

김경선 / 기사승인 : 2013-02-18 17:01:29
  • -
  • +
  • 인쇄
헌터증후군 치료제로 신청 3개월만에 승인 받아



녹십자의 헌터라제가 신청 3개월만에 미 FDA로부터 희귀의약품 지정을 받았다.

녹십자는 세계 두번째로 자체 개발해 지난해 국내 출시한 헌터증후군 치료제 '헌터라제'가 미 FDA로부터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받았다고 18일 밝혔다.

미국에서 희귀의약품이란 1983년 제정된 희귀의약품법에 따라 환자 수 20만명 이하에 해당되는 질환의 치료제를 뜻하며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되면 임상 시 최대 50% 세금감면과 신속심사, 허가비용 감면 등 혜택이 주어진다.

녹십자는 헌터라제 국내 개발 당시의 임상시험 결과, 안전성, 유효성 등을 기반으로 지난해 11월 FDA에 희귀의약품 지정을 신청했으며 3개월여 만에 희귀의약품지정을 승인받았다.

녹십자는 올해 안에 FDA에 임상시험계획승인을 신청한다는 계획으로 향후 글로벌 파트너링 등을 통해 유럽이나 중국 등 글로벌 빅마켓과 이머징마켓에서의 개발도 추진한다는 목표다.

이에 대해 녹십자측은 "이번 희귀의약품 지정으로 미국 현지 임상과 품목허가가 보다 효율적이고 빠르게 진행될 것"이라며 "엄격한 기준에 따른 FDA의 희귀의약품 지정은 유럽, 중국을 비롯한 국가에서의 허가등록에서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녹십자 CTO 허은철 부사장은 "헌터라제의 글로벌 진출로 세계 전역에서 고통받고 있는 헌터증후군 환자들에게 보다 효과적이고 안정적인 치료환경을 열어줄 것"이라며 "글로벌 니치버스터로 육성해 향후 50% 이상의 세계시장을 점유한다는 목표를 세웠다"고 밝혔다.

연간 11%에 달하는 성장률을 보이고 있는 헌터증후군 치료제의 세계시장 규모는 현재 약 5000억 원에 이르며 수년 내 약 1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업계는 추정하고 있다.

선천성 대사 이상 질환인 뮤코다당증의 일종인 헌터증후군은 저신장, 운동성 저하, 지능 저하 등의 증상을 보이다가 심할 경우 15세 전후에 조기 사망하는 희귀 유전질환이다.

남아 10~15만 명 중 1명의 비율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전세계적으로 약 2000명, 국내와 미국에서 각각 70여명, 500여명 가량이 치료를 받고 있다.

한편 녹십자는 보건복지부 신약개발지원사업을 통해 2009년부터 3년간 헌터라제의 임상과 대규모 생산공정확립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받았다.

메디컬투데이 김경선 (holicks88@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셀트리온, 휴미라 바이오시밀러 ‘유플라이마’ 식약처 품목허가 획득2021.10.15
큐라클, 습성 황반변성 치료제 美 특허 등록결정2021.10.15
셀리버리 “코로나19 면역치료제 iCP-NI, 기존 치료제 대비 우월성 입증”2021.10.15
뉴지랩파마 “표적항암제 탈레트렉티닙 中 임상 2상 중간 데이터 긍정적”2021.10.15
광동제약 “광동 공진단은 식약처 정식 허가 원료만 사용”2021.10.15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