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수정' 불임 치료 암 발병 위험 높인다고?

김소희 / 기사승인 : 2013-02-16 12:39:48
  • -
  • +
  • 인쇄



체외수정이라는 불임 치료를 받은 여성들에서 유방암과 생식계암 발병 위험이 높아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체외수정 치료가 암 발병 위험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일부에서 추정해 왔으며 실제로 과거 진행된 일부 연구결과에 의하면 젊었을 시 시행한 체외수정 치료가 유방암과 경계성난소암 발병 위험과 연관된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

반면 다른 연구들에서는 불임 치료가 암 발병과 연관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논란 속 16일 미국립보건원 연구팀이 'Fertility and Sterility'지에 밝힌 1994년에서2011년 사이 인공수정 치료를 받은 6만7608명 여성과 이 같은 치료를 받지 않은 1만9795명 이스라엘 여성들을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 실제로는 암 발병과 연관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결과 인공수정 불임 치료를 받은 여성과 받지 않은 여성간 유방암이나 자궁내막암 진단 위험에 별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그러나 이번 연구는 소규모 참여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여서 이번 연구결과만으로 인공수정 치료와 난소암 발병간 연관성을 확정짓기에는 이르다"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소희 (kimsh33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준비 안 된 임신…올바른 피임법 숙지가 중요2021.12.01
생리 덩어리혈 나왔다면 자궁근종·선근증 검사 필요2021.12.01
임산부, 수분 섭취 부족시 신생아 중환자실 입원 빈도↑2021.12.01
비침습적 자궁선근증 시술 전 확인사항은?2021.11.30
임신한 것처럼 자꾸 커지는 배…자궁선근증 의심2021.11.29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