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로슈진단 메디컬투데이 아동후원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정책
분당수
정책 권익위, 지난 5년간 458건 제도개선 권고
메디컬투데이 김보라 기자
입력일 : 2013-02-13 11:51:58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잔치 분위기 연 제약·바이오株
■ 간의 소리 없는 비명 ‘지방간’…잦은 회식·과음·과식 주범
■ 중국, 대기개선에 288조 투자…한국 기업 주목받는다
세부과제 기준 1987건 수용-249건 불수용
[메디컬투데이 김보라 기자]

국민권익위원회가 출범 5년만에 총 458건의 제도개선을 권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도개선 권고 10건 중 9건(88.8%)은 수용됐다.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는 공공기관의 부패 및 고충민원을 유발하는 불합리한 법령, 제도에 대해 공공기관의 장에게 제도개선을 권고하고 있다.

2008년 2월 출범이후 2012년 12월까지 5년 동안 총 458건(세부과제 2,236건)의 제도개선을 권고해 이중 세부과제를 기준으로 1987건이 수용, 249건이 불수용돼 88.8%의 수용률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0월 임신・출산・육아에 따른 별도의 휴학제도가 없어 학업을 포기하거나 육아에 어려움을 겪는 여대생들을 위해 해당 이유로 휴학할 경우 ‘별도 휴학’으로 인정토록 제도 개선 권고가 최근 결실을 맺었다.

이에 충남대, 연세대와 국민대 등이 학칙을 개정해 이번 학기부터 임신・출산・육아 휴학제도를 도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지난해 6월 특정 금융기관이 장기간 공공기관의 금고를 독점하고, 일부 공공기관이 협력사업비를 세입조치도 없이 부당 집행하는 것에 대해 금고 업체를 투명하게 선정하라고 한 권익위 권고도 서울특별시교육청이 금고지정 협력사업비를 세입조치하고, 사용내역을 외부에 공개하는 내용을 포함한 금고지정 및 운영규칙을 개정하면서 결실을 맺었다.

5년간의 제도개선 권고를 통해 예산절감이나 특혜차단, 진입장벽 폐지, 국민부담 경감 등의 효과가 체감적으로 발생한 굵직굵직한 사례도 여러 건 파악됐다.

대표적인 권고 이행 사례로는 조달청의 관급물품 점검제도이다. 동일한 사양의 관급물품이 시중 온라인 마켓보다 높은 가격에 조달되는 것을 개선하기 위해 가격조사 요원을 채용해 정기적으로 관급물품 가격을 점검하라고 한 권고가 받아들여지면서 조달청은 지난해 6월부터 가격조사 모니터링 인력(15명)을 확보해 다수공급자계약(MAS) 물품에 대한 가격 정기조사를 시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796개 품목의 단가를 평균 9.1% 인하시키면서 연간 약 209억원 상당의 관급물품 예산을 절감하는 효과를 거둔 것으로 조사됐다.

자동차번호판 발급대행과 관련한 개선도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대표적인 제도개선 사례이다.

번호판 발급대행의 경우 지역마다 특정업체가 장기간 독점하다시피 해 지역별 가격차가 심하고 특혜시비가 생기는 것을 개선하도록 한 권익위 권고를 계기로 최근 광주광역시가 업체 선정에 공개경쟁방식을 도입해 번호판 발급비용을 20% 인하시켰고, 경남 거제시도 2만 9,000원에서 1만 5,000원으로 발급비를 인하해 연간 2억4천만원의 시민부담이 경감된 것으로 조사됐다.


분당수
운전학원을 통한 운전면허 취득시, 통상 1개월의 시간과 100만원 내외의 비용이 소요되던 것도 권익위의 권고로 장내 기능시험이 11종에서 2종으로, 운전학원 의무교육시간도 25시간에서 8시간으로 대폭 축소(‘11.6월)되면서 면허 취득비용이 종전 74만원에서 38만~42만원으로 약 38만원 절감됐다.

이를 통해 신규 면허취득자 132만명이 개선 효과를 얻었고, 4,752억원의 국민부담이 경감되는 효과를 가져왔다.

또 부패방지 측면에서는 정책결정의 불투명성, 정부지출의 낭비여부 등 국제수준에 미달하는 구조적인 취약분야와 준공공・민간영역에서 발생하는 부패를 방지하기 위한 제도를 정비하고, 고충예방 측면에서는 국민 실생활 안전, 경제적 취약계층 지원・보호, 사회갈등 방지를 위한 제도 등을 중점 개선할 계획이다.

국민권익위 관계자는 “각 부처에서도 소관 제도에 대해 계속 정비해 나가고 있으므로, 권익위는 부패와 고충을 방지하기 위해 다수 부처간 협조・공조가 필요하거나, 업무영역간 경계가 모호하여 사각지대에 있는 제도와 관행을 적극 발굴․개선하여 국민이 제도개선의 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보라 기자(bol82@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동화약품잇치
정책
포토뉴스
 건양대병원, 신종 감염병 발생 모의훈련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건강질병보기 응급처치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