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은 언제 할거니?” 명절 스트레스 해소법

김진영 / 기사승인 : 2013-02-11 17:42:19
  • -
  • +
  • 인쇄
긍정적인 마음가짐과 운동으로 일상에 복귀해야



오랜만에 모인 친인척과 맛있는 명절음식을 나눠 먹으며 서로의 안부를 묻고 새해의 덕담을 나누는 자리인 설. 하지만 학업이나 취업, 결혼과 임신 등에 대한 조언이나 말들은 당사자에게는 비수로 다가와 박히기도 한다.

특히 예를 중시하는 한국 사회에서는 웃어른에게 아랫사람으로서 의사표현을 확실하게 하는 것이 곧 ‘말대꾸’로 치부돼 벙어리 냉가슴을 앓아 화병으로 발전하기도 한다.

명절증후군은 음식장만이나 장시간 운전 등으로 인한 신체 피로 외에도 오히려 정신적인 스트레스도 포함하기 때문에 이 스트레스를 잘 풀어야지만 일상생활에 잘 복귀할 수도 있는 것.

스트레스는 스트레스원에 의해 초래돼 정신적, 신체적 안정상태가 변화하는 것을 말하는데 이 스트레스를 제 때 해소하지 못하면 우울증으로 이어지기도 하며 두통이나 근육긴장, 등 혹은 어깨의 근육통, 가슴이 답답한 증상 등 다양한 신체증상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순천향대 서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한상우 교수는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는 방법에 미숙하다보니 불안과 우울을 표현하는 어휘를 사용하는 일이 미숙해지고 이는 자신의 고통을 심리적인 용어로 의사소통할 수 없게 만든다”고 지적했다.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긍정적인 마음가짐과 더불어 적극적인 태도를 가지고 임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운동이나 스트레칭 등으로 몸의 근육을 이완시키고 땀을 흘리게 되면 정신적인 건강에도 이로운 작용을 한다. 즉 유산소 운동을 하게 되면 체내 산소 공급의 증가와 과다한 열량의 해소작용으로 인해 기분이 상쾌해질 수 있다.

더불어 폭음이나 폭식 등으로 스트레스를 해소하게 되면 비만이나 당뇨, 고혈압 등 성인병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

메디컬투데이 김진영 (yellow8320@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코로나19로 악화된 공황장애, 적절한 치료 방법은?2021.10.28
치매, 조금이라도 늦추고 싶다면 약물치료·생활습관 관리 필요2021.10.28
남성은 사회적 고립감·여성은 외로움에 상대적으로 더 취약해2021.10.26
만병의 근원 스트레스, 심장에 쌓이면 ‘공황장애’ 부른다2021.10.22
수면 장애와 정신질환 간 연관성 밝혀져2021.10.20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