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말리안-대화제약 메디컬투데이 매일유업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건강
메디컬투데이 > 건강
건강 답답한 교통체증, 남자도 명절이 괴롭다
장시간 운전하는 남성, 어깨·무릎·허리 통증 발생하기 쉬워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입력일 : 2013-02-11 14:01:15

[메디컬투데이 김진영 기자]

민족 최대 명절 중 하나인 설. 일가친척이 한자리에 모여 한 해를 시작하며 덕담을 나누는 뜻깊은 자리지만 음식장만을 해야 하는 주부들은 피해갈 수 없는 명절증후군에 시달리곤 한다.

과거에는 명절증후군은 이렇게 집안일을 도맡아 하게 되는 여성들의 전유물이라고 생각했지만 장거리 운전을 하고 성묘를 다녀오는 등 활동이 많아지는 남성들도 명절증후군에 시달린다.

특히 올해 설 연휴는 기간이 짧아 귀성길과 귀경길 정체가 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장시간 운전 시 통증을 가장 많이 호소하는 부위는 허리다. 오랜 시간 자세를 바꾸지 않고 긴장된 상태에서 운전을 하다 보면 허리의 피로와 통증이 심해져 척추피로증후군이 발생할 수 있다.

척추피로증후군은 좁은 운전석에 오랫동안 움직임 없이 앉아 있을 때 생기는 증상으로 택배 기사나 운전 종사자에게 주로 발생지만 연휴기간 동안 갑자기 장시간 운전을 하는 사람에게도 나타날 수 있다.

또 핸들을 잡고 있다보면 어깨와 목이 뻣뻣해지는 경직현상이 올 수 있으며 정체가 심할 때 가다 서다를 반복하기 위해 가속페달과 브레이크페달을 번갈아 밟았다가 떼면 무릎에도 통증이 생길 수 있다.

귀경길 운전 시 통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운전석에 앉을 때 엉덩이를 의자 깊숙이 밀착해 바른 자세를 유지해야 하며 차가 많이 막히면 휴게소에 들러 스트레칭과 휴식을 취하고 운전석에 앉아서도 몸을 풀어주는 것이 좋다.

1시간 정도 운전을 했다면 5분 정도는 자리에서 일어나 어깨와 발목을 상하 좌우로 돌려주는 스트레칭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여성 역시 명절증후군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설 대표 음식인 떡국, 만두부터 각종 전, 나물 등 차례 음식까지 음식장만을 하느라 매년 명절이면 주부들의 손에는 물 마를 시간이 없다.

장을 보느라 무거운 식재료를 들고 다니고 음식 준비와 설거지, 청소 등으로 정신없이 명절을 보내고 나면 어깨와 무릎, 손목 등 관절 통증이 생기기 쉽다. 이러한 무리한 집안일은 손목터널증후군, 퇴행성관절염 등 관절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예스병원 이길용 원장은 “올바른 자세를 취하는 것만으로도 명절증후군을 이겨내는 데 많은 도움이 된다”며 “음식을 할 때 쪼그려 않는 것은 무릎관절에 매우 좋지 않으므로 음식을 준비할 때는 바닥보다는 식탁 위에 재료를 올려놓고 의자에 앉아서 하는 것 좋다. 바닥에 않아야 한다면 방석을 받치거나 다리를 옆으로 벌려서 무릎이 굽혀지지 않게 하고 작업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연휴가 지나도 허리와 관절에 통증이 느껴진다면 휴식을 취하는 게 우선이다. 누워서 충분히 휴식을 취하고 통증 부위에 온찜질을 해주면 통증 완화에 도움이 된다. 안정을 취했음에도 보름 이상 통증이 계속된다면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메디컬투데이 김진영 기자(yellow8320@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비브로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실시간뉴스
동화약품잇치
건강
포토뉴스
 양성일 복지부 1차관, 코로나19 방역 관리 점검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