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 여성, 암 검진률 낮다

김소희 / 기사승인 : 2013-02-06 09:31:27
  • -
  • +
  • 인쇄
고도비만 여성 10명중 6명 유방암 검진 안해 고도 비만 여성들이 암에 걸릴 확률이 높음에도 불구하고 일반여성들에 비해 암 검진을 적게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가정의학과 박현아 교수팀이 2007년부터 2009년까지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30세부터 80세까지 여성 5,213명을 분석한 결과 체질량지수 30kg/mg 이상인 고도비만 여성들 10명중 4명만(42.2%)이 유방엑스선 촬영 검진을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고도비만 여성뿐만 아니라 과체중(체질량지수 23.0-24.9 kg/mg)인 여성에서는 52.1%가 유방암 검진을 받았으며, 비만(체질량지수 25.0-29.9 kg/mg)인 여성에선 49.1%가 검진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비만해 질수록 검진률이 낮아지는 것으로 분석돼 비만여성들의 검진률을 높이기 위한 노력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국립암센터의 권고기준에 따라 유방암 선별검사를 받은 여성은 전체 51.3%로 분석됐으며, 정상체중(체질량지수 18.5-22.9 kg/mg)의 여성인 경우 53.5%의 수검률을 보여 고도비만 여성보다 상대적으로 21%이상 유방암 선별검사를 더 많이 받고 있었다.

박현아 교수는 "고도비만의 여성인 경우 유방암 발생률이 높아 더 적극적으로 유방암 선별검사를 해야함에도 불구하고, 일반여성에 비해 낮은 검사률을 보였다"며 "유방암의 사망률을 낮추기 위해서는 비만 여성들을 대상으로 수검률을 높이기 위한 전략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자궁경부암검사 역시 6,825명을 분석한 결과 정상체중인 여성 검진률 52.5% 보다 고도비만여성의 검진률이 상대적으로 23% 낮은 40%로 나와 유방암과 자궁경부암 모두 비만인 여성이 검사를 적게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박 교수는 "병원의 유방암, 자궁경부암의 검사장비가 고도비만 여성들에게 맞추어져 있지 않아 비만한 여성들이 검사 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도 한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현재 유방암 선별검사는 국가암검진사업의 일환으로 보험료 기준 하위 50%에서만 무료로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앞으로 비만한 여성들의 수검률을 높이기 위해 국가암검진사업의 무료검사를 확대하는 등 정책적 도움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연구 결과는 Asia pacific journal of cancer prevention 저널에 발표됐다.

메디컬투데이 김소희 (kimsh33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항암 치료 후 손·발 저림과 통증…말초신경병증 치료법은?2021.10.15
갑상선 미세유두암, '적극적 감시' 선택지 될까…수술과 차이 없다2021.10.15
성균관대 이창우 교수 연구팀, 간암 발병의 새로운 원인 규명…치료표적 제시2021.10.15
암 조직만 완전하게 사멸하는 광열 암 치료모델 개발2021.10.14
유방암이 착한 암이라고? 10년 견뎌야 하는 긴 싸움2021.10.15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