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 중증질환 본인부담금 차등 부과

이한울 / 기사승인 : 2013-02-05 16:47:28
  • -
  • +
  • 인쇄
암과 뇌혈관, 심혈관, 희귀난치성 질환 등 4대 중증질환에 대해 정부 지원이 대폭 늘어나되 환자 본인 부담금은 부과될 전망이다.

5일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등에 따르면 새 정부는 2016년까지 4대 중증질환에 대한 건강보험 급여 범위를 단계적으로 확대하고 보장 수준을 강화한다.

건강보험 본인부담금의 경우 상한액이 최소 200만원, 최대 400만원인 것을 소득수준을 반영해 최소 50만원, 최대 500만원으로 하기로 했다.

소득이 높을 경우 더 많은 부담금을 물리되 저소득층에 대해선 본인부담금을 대폭 줄이겠다는 취지이다.

새 정부는 이 같은 방안을 토대로 오는 5~6월까지 향후 5년간의 중증질환 보장성 확대를 위한 구체적인 실천방안을 정할 것으로 전해졌다.

메디컬투데이 이한울 (leehan@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건보료 111억원, 체류기간 종료 외국인에게 부당 지급2021.10.16
건보공단, 사무장병원 재판 패소율 81.5%…5년간 270억 환급2021.10.16
특수형태근로종사자 중 국민연금 대상자는 37.5% 불과2021.10.16
"건보공단, 농어촌 외국인 근로자가 납세 의무 다해도 건보료 차별"2021.10.16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618명…이틀째 1600명대2021.10.16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