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제약 메디컬투데이 87회 세미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건강
메디컬투데이 > 건강
건강 TV 앞에 붙어 사는 남자 '불임' 될라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입력일 : 2013-02-05 14:21:22

[메디컬투데이 김소희 기자]

TV 보는데 시간을 보낸 남성들이 활동적인 남성들 보다 정자수가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5일 하버드의대 연구팀이 '스포츠의학저널'에 밝힌 200명 가량 대학생을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에 의하면 특히 주 당 20시간 이상 TV를 시청할 경우에는 더 치명적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주 당 최소 20시간 이상 TV나 DVD를 시청할 경우 이 보다 적은 시간 TV나 DVD를 볼 시 보다 정자수가 44%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주 당 15시간 이상 운동을 할 경우에는 정자질이 매우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령 주 당 15시간 이상 농구나 축구, 야구등 적당한 강도 이상의 운동을 할 경우 정적인 생활을 하는 사람들 보다 정자수가 73%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타이트한 옷을 입고 장시간 달리기를 하거나 자전거를 타는 것은 이롭지 않을 수 있으며 복스형 언더웨어 보다는 타이트한 옷을 입을 경우 정자수가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비해 정자의 모양이나 이동성은 영향을 받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TV 앞에 오래 앉아 있을 경우 정자수가 왜 적은지는 명확히 알 수 없지만 아마도 정자가 더 차가운 환경을 좋아하고 음낭이 뜨거워질 경우 정자 생성이 멈추는 것이 원인일 수 있고 비만 역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라고 밝히며 "추가 연구를 통해 인과관계를 보다 명확히 규명할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소희 기자(kimsh333@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마세라티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실시간뉴스
사노피
건강
포토뉴스
 강도태 복지부 2차관, 정신재활시설 코로나19 방역 관리 사항 점검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