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자원 편중’ 의료취약지 문제 크다

신은진 / 기사승인 : 2013-01-31 19:16:02
  • -
  • +
  • 인쇄
분만 등 특정분야는 서비스 제공기관 아얘 없는곳도…인력 공급수준도 낮아 의료자원의 지역간 불균형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정영호 연구원이 발표한 ‘보건의료서비스 제공체계의 주요 현안 및 정책과정’에서 국내 의료자원 편중으로 인한 지역차가 큰 것으로 드러났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2009년 지역별의료이용통계 기준 의사인력의 경우 의사 1인당 담당 환자수는 서울이 456명임에 비해 울산은 902명으로 약 2배 정도의 차이가 난다.

병상자원도 상급종합병원의 58.6%가 수도권, 43.1%가 서울에 분포되는 등 대형병원의 수도권·대도시 집중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상급종합병원은 서울이 17개, 경기 5개, 대구 4개, 부산 4개이지만 경북, 울산, 전남, 제주에는 없는 상태다.

농어촌 지역에서는 병원급 의료기관이 경영악화 및 도산으로 의료취약지가 확산되고 있음을 고려할 때 더욱 문제가 크다고 정 연구원은 분석했다.

특히 산부인과 또는 분만시설이 없는 시군구는 55개로 전체의 23.7% 수준이였다. 분만시설이 없는 시군구는 2001년 21개, 2004년 34개, 2007년 51개로 꾸준히 증가추세다.

이에 정 연구원은 “의료자원 수급 및 관리 체계 구축으로 의료자원의 적절한 배치와 분포를 도모해야 한다”며 “의료인력계획 전담 상설기구 설립, 정기적 의료인력 수급계획 수립 등이 실시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신은진 (ejshin@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부산시, 침례병원 매입 합의…침례병원 공공병원화 본격화2021.10.15
근로복지공단 직영 산재병원 점유율 8.8%로 뚝…낙후 심각2021.10.15
지역의약품안전센터 이상사례 분석결과, 의료기관에 최대 3년 지나 통보2021.10.15
한의원 자동차보험 진료비 4년새 5.7배 ↑2021.10.15
최근 5년간 산재보험 의료기관 중 불법 사무장병원 32곳 적발…부당이득 징수율은 0.1% 이하2021.10.15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