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수 메디컬투데이 수원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건강
비엘
건강 남편도 함께 치료해야 하는 여성질환 ‘질염’
메디컬투데이 박으뜸 기자
입력일 : 2013-02-04 07:38:03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줄기세포 화장품이란?
■ 30세 미만은 소고기, 30세 이후는 채소·과일 먹어야 기분 좋아져
■ 헌재 “의사 자격정지 시효제도 소급금지 규정은 ‘합헌’”
꽉 끼는 옷은 될수있으면 입지 말아야

[메디컬투데이 박으뜸 기자]

질염은 여성들이 흔히 걸리는 감기같은 병으로 정확하게 진단하고 치료를 하면 완벽하게 나을 수 있다.

질염은 우선 현미경으로 검사한 뒤 처방된 약을 먹으면 되기 때문에 치료 과정 역시 간편하다. 그러나 환자가 처방전 없이 임의대로 약을 먹으면 만성이 돼 복막염이 될 수 있고 영구적인 불임의 원인도 될 수 있기 때문에 초기 진단과 치료가 매우 중요하다.

질염의 30% 이상을 차지하는 트리코모나스 질염은 95% 이상 성관계로 전염된다. 이는 성병으로 분류돼 남편도 함께 치료받아야 하는 병이기도 하다. 여성만 치료해서는 낫지 않기 때문에 남편에게는 트리코모나스 병균이 나타나지 않더라도 함께 치료받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여성에게 질염이 발견됐을 때는 일주일 정도는 성관계 시 콘돔을 사용하는 것이 필수다.

트리코모나스 질염 다음으로 많이 나타나는 것이 칸디다성 질염이다. 무좀균과 비슷한 칸디다 알비칸스라는 곰팡이균에 의한 것으로 하얀 냉과 함께 가려움증이 동반된다. 남편과 함께 치료받지 않아도 되지만 재발하는 경우에는 함께 약을 복용하는 것이 좋다. 또 약물 복용과 함께 꾸준히 질정을 삽입하면 쉽게 치료되지만 재발 빈도가 높으므로 전체적인 면역력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

여러 가지 세균에 의해 일어나는 세균성 질염도 흔하다. 간단한 외래 균검사로 진단이 가능하지만 세균 종류가 다양하기 때문에 진단 없이 약을 복용하면 만성 염증이 돼 불임의 가장 큰 원인이 되기도 한다. 특히 만성 염증이 되면 불임을 비롯해 복막염, 하복부 및 허리 통증 등이 나타나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이 매우 중요하다. 여성이 세균성 질염에 걸린 경우 남편 역시 비뇨기과에서 진단을 받은 뒤 약을 복용해야 한다.

◇ 질염 피하려면 통풍 잘되는 옷 입자

질염은 검진 후 치료를 받으면 100% 완치되는 병이다. 간혹 쉽게 생각해 민간요법이나 잘못된 방법으로 치료하면 합병증으로 인해 평생 고생할 수도 있다. 증상이 없어도 정기적인 자궁암 검사와 함께 질염 검사를 하면 더욱 효과적이다.

질염을 막기 위한 평소 생활습관으로는 질 분비물 체크하기, 성기 부위를 청결하고 건조하게 하기, 꽉 끼는 옷 피하기 등을 꼽을 수 있다.

특히 많은 여성들이 입고있는 스키니진은 자궁건강에 쥐약이다. 쫙 달라붙는 바지 때문에 통풍이 거의 되지 않아 감염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강북삼성병원 산부인과 이교원 교수는 “스키니진처럼 끼는 옷을 입으면 혈액순환이 잘 안 돼 염증이 생길 확률이 그만큼 높아진다. 또 통풍도 잘 되지 않아 습해지게 되고 그로 인해 곰팡이 질염 등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질 분비물이 산성으로 산도를 잘 유지하는 게 중요한데 산도를 유지하지 않으면 균이 잘 번식하게 된다. 평소 1시간 정도 걷기 등 운동을 하고 가급적이면 가공식품 섭취는 피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로또  
메디컬투데이 박으뜸 기자(acepark@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건강
포토뉴스
 건양대병원, 신종 감염병 발생 모의훈련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응급처치 고혈압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