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디치과180416 메디컬투데이 닥터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건강
분당수
건강 다발성 복합 탈장-양측 탈장 크게 증가
메디컬투데이 김진영 기자
입력일 : 2013-01-30 11:17:27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최근 3년간 전자담배로 인한 국내 화재 6건…"과충전 폭발 주의"
■ '아비노·올레이툼' 습진 입욕제 효과 '꽝'
■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처리 위반 감리위, 12시간동안 진행
순천향대서울병원 허경열 교수, 1216명 탈장수술 환자 분석
[메디컬투데이 김진영 기자]

우리 몸의 장기나 조직이 비정상적인 구멍이나 약한 곳으로 삐져나오는 탈장이 두 세 곳에 같이 생기거나 좌우 양측에 동시에 생기는 다발성 환자가 급격히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탈장 수술을 받는 환자들의 평균연령도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순천향대학교서울병원 탈장센터 허경열 교수는 지난 8년 동안 서혜부 및 대퇴탈장으로 수술받은 1216명의 환자를 2009년 이전과 2010년 이후로 나눠 비교 분석한 결과, 2005년부터 2009년까지 수술 받은 환자는 847명, 2010년 이후는 369명이라고 30일 밝혔다.

배꼽을 중심으로 좌우측에 동시에 발견되는 양측탈장은 13.5%에서 21%로 증가했고 서혜부(사타구니) 직접탈장과 간접탈장, 대퇴탈장 중 두 곳 이상에서 동시에 발생하는 복합탈장은 9.3%에서 28.5%로 3배 이상 증가했다.

평균연령 역시 49.5세에서 55.4세로 늘어났고 재발탈장도 10.2%에서 13%로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재발탈장 중에는 과거 간접탈장으로 수술 받은 후 직접탈장부위에서 재발한 예가 다수 있었다.


허경열 교수는 “양측탈장과 다발성 탈장이 많아지는 원인은 고령화에 따라 복벽자체가 약해지거나 복부비만 때문에 생기는 과도한 하복부 압력, 무리한 체조나 운동 등이 원인이 될 수 있다”며 “복부에 무리가 가지 않는 생활 습관이나 체중관리 등이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탈장 수술을 집도하는 의사는 탈장이 재발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수술시 넓은 인공막을 이용해 서혜부 전체를 보강하는 것이 필요하며 좌우측 복벽 중 한쪽만 수술 할 경우 반대쪽에도 탈장이 있는지 세밀하게 관찰해서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영역을 보강해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분당수

일반적으로 탈장은 재발이 많고 재수술이 까다로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복강경 탈장수술은 배 안쪽에서부터 인공막을 설치하기 때문에 기존의 복벽 앞쪽을 절개하는 전방접근술과 달리 재발 횟수와 관계없이 안전하게 시행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메디컬투데이 김진영 기자(yellow8320@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동화약품잇치
건강
포토뉴스
 순천향대천안병원, 새 주차타워 완공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응급처치 비만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