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수 메디컬투데이 아동후원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의료
수원수
의료 급성 심근경색증 치료시작 시간 33분으로 ‘최단’ 기록
메디컬투데이 박으뜸 기자
입력일 : 2013-01-29 11:32:19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수도권 지방 의료질 격차…의료질평가지원금 2천억원 확대
■ 뜨거운 차 매일 한 잔 마시면 '녹내장' 예방 도움
■ 중국, 대기개선에 288조 투자…한국 기업 주목받는다
명지병원, 1년 만에 치료시간 절반 이하로 단축

[메디컬투데이 박으뜸 기자]

관동의대 명지병원이 급성 심근경색증 환자가 응급실 도착 후 스탠트 시술을 받기까지 소요되는 'DTB(Door to Balloon Time)시간' 33분을 기록했다. 또 이 같은 기록은 1년 만에 절반 이하로 단축시켜 더욱 관심을 끌고 있다.

29일 관동의대 명지병원에 따르면 심장혈관센터는 지난해 1/4분기에 64.2분을 기록했던 DTB시간(평균값)을 2/4분기 57.2분, 3/4분기 43.1분으로 줄여나가 4/4분기에는 33분을 기록하는 쾌거를 이뤘다.

급성심근경색증 환자 치료의 관건인 DTB는 미국심장학회와 미국심장협회는 물론 우리나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적정성 평가 지표인 90분 이내에 비해 명지병원은 거의 3배나 빠른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흔히 심장마비라고 부르는 급성심근경색증은 심장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관상동맥)이 좁아지거나 막혀서 심장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하는 질환이다. 신속하게 치료하지 않으면 환자는 생명을 잃을 수도 있는 심근경색증의 치료성공 여부는 시간이 좌우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심평원 평가지표에는 병원도착 30분 이내 혈전용해제 투여,하고 병원도착 90분 이내에 좁아지거나 막힌 혈관을 뚫어주기 위해 풍선으로 혈관을 확장하고 스탠트를 삽입하는 시술을 시행해야 한다.

명지병원 심장혈관센터는 급성심근경색증의 신속한 치료를 통한 소생율을 높이기 위해 심장내과와 흉부외과, 응급의학과, QI팀, 전산정보팀, 보험심사팀, 재활의학과, 정신과, 영양팀 등이 참여하는 ‘AMI(급성심근경색증) TFT’를 구성, 지속적인 활동을 펼쳐왔다.

비엘

그 결과 명지병원은 지난해 1/4분기 59분, 2/4분기 54.5분, 3/4분기 39.8분, 4/4분기 31.5분을 기록 1년 내에 DTB중앙값을 27.5분이나 단축시켰다.

명지병원은 TFT활동을 통해 심전도 촬영을 비롯한 조기 진료를 위한 새로운 진단과 치료 체계를 구축했으며 Code AMI 활성화로 시술교수, 촬영기사, 전공의 등에게 자동으로 sms가 발송되고 이어 유선연락을 통해 이동 상황을 파악하게 된다. 또 CP활성화와 루틴 오더 처방 시스템을 갖췄다.

이밖에도 심장혈관센터는 당직 교수진과 직원은 24시간 병원 콜대기 및 콜 후 20분 이내에 도착할 수 있는 거리에 위치체제, 15분 이내 시술 준비 완료시스템 등을 갖추고 급성심근경색증 환자의 빠른 치료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아울러 급성심근경색 진단율 상승 방안, 약제투여율 증대방안, 조기협진 체계 구축 등을 통해 소생율 제고에 적극 나서고 있다.

한편 심장혈관센터의 노력으로 심평원이 지난해 말 의료의 질이 높은 병원에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가감지급사업’에서 ‘급성 심근경색증 등급 향상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인센티브 부여 기관으로 선정된 바 있다.  
메디컬투데이 박으뜸 기자(acepark@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한국BMS제약
의료
포토뉴스
 건양대병원, 신종 감염병 발생 모의훈련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비만 고혈압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