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정신의학회 “건강증진협력약국 추진 재검토 필요”

김보라 / 기사승인 : 2013-01-28 16:40:46
  • -
  • +
  • 인쇄
‘약사’ 유사 의료행위 역할 지적, 조기치료 지연 가능성 우려 의료계가 건강증진협력약국을 반대하며 약사의 자살예방 게이트키퍼(gate keeper) 역할을 지적했다.

대한신경정신의학회는 28일 성명을 통해 “약사 뿐 아니라 통반장, 교사, 각종 복지시설 종사자, 읍면동 사무소 공무원 등의 자살예방 게이트키퍼 역할은 환영하지만 이를 넘어 자살의 원인이 되는 우울증 등 정신질환 조기치료를 지연시킬 수 있는 유사 의료행위는 절대 없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의사의 처방 없이 각종 수면유도제나 유사 신경안정제 등이 약국에서 다량 판매되면서 국민건강의 위해 및 적절한 조기치료를 방해하고 있다는 의견을 보였다.

학회는 “약사들이 자살예방상담을 핑계삼아 이 같은 약들의 판매를 늘여간다면, 추후 관련된 의료관계법은 물론, 자살사고 발생시의 모든 민형사적 책임도 물게 될 것”이라며 “상담에 참여하기에 앞서 약국의 담배 판매, 각종 수면유도제와 유사 신경안정제 등의 판매를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자살예방은 생명이 걸린 중차대한 문제이므로 게이트키퍼로서의 역할이라 하더라도 이에 대한 적절한 교육없이 시행되어서는 안된다”며 “자살예방사업에 참여하는 각종 게이트키퍼들이 받는 수준의 관련 교육을 이수하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자원봉사 수준을 넘어서는 전문적 상담과 비용부과 등 의료전달체계를 흔드는 일은 절대로 없어야 할 것이라는 입장을 보이며 사업추진 재검토를 요청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보라 (bol82@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의사·간호사 10명 중 7명 “디지털헬스케어 필요성 공감”2021.10.25
박영국 경희학원 사무총장, WHO 산하 FDI Council 상임이사 재선 당선2021.10.21
대한영양사협회, ‘중장년층 여성 근로자 안전교육’ 온라인 콘텐츠 보급2021.10.19
"정부는 국립대병원 징계·처벌해 불법 UA의료행위 근절 의지 나타내라"2021.10.18
"제약사 적정 이윤·의약품 적정가 대한 사회적 논의 필요"2021.10.1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