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 비타민 D 부족, 대사증후군 위험 4배 이상↑

박으뜸 / 기사승인 : 2013-01-28 12:40:26
  • -
  • +
  • 인쇄
복부비만 3배, 고지혈증 2배 등 각종 성인병 위험 노출 비타민 D가 부족한 아이들이 복부비만, 고지혈증 등 대사증후군에 걸릴 위험이 4배 이상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고려대 구로병원 가정의학과 김선미-이승환 교수팀은 1660명(남아 904명, 여아 756명)의 9세 아이들을 대상으로 비타민 D와 비만, 대사증후군과의 상관관계를 연구했다.

연구진은 아이들의 비타민 D 수치와 체중, 몸무게 ,BMI, 복부둘레, 혈압, 공복혈당, 중성지방, 콜레스테롤 등을 종합적으로 검사해 비교분석했다.

비타민 D 수치를 기준으로 4개 그룹으로 나누어 분석한 결과 비타민 수치가 낮을수록 복부비만, 비만도, 중성지방, 콜레스테롤, 혈당이 모두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타민 D 수치가 15.5ng/ml 미만의 가장 낮은 그룹은 21.6ng/ml 이상의 높은 그룹에 비해 복부비만은 3배, 비만도 2.6배, 중성지방 1.6배, 콜레스테롤 1.3배, 당뇨 1.1배 등 대사증후군 위험도가 4.3배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사증후군은 복부비만, 당뇨, 고혈압, 고지혈증 등에서 3가지 이상이 있는 경우를 말한다. 대사증후군은 심·뇌혈관질환 등 각종 성인병과 만성적인 대사 장애를 유발한다.

특히 복부비만은 대사증후군의 가장 큰 원인으로, 지방이 몸에 과도하게 쌓여 인슐린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하거나 잘 생기지 않아 혈당이 증가하는데 이로 인해 동맥경화, 당뇨 등의 각종 성인병의 원인이 된다.

비타민D는 단백질과 칼슘이 우리 몸에서 잘 이용될 수 있도록 도울 뿐 아니라 면역력을 높이고 혈압 상승을 막으면서 콜레스테롤 농도를 낮추는 등 혈관을 부드럽게 하고 당뇨나 다른 대사증후군의 위험을 낮추는 역할을 한다. 때문에 적어도 매일 20~30분 이상은 햇볕을 쬐는 것이 좋다.

고려대 구로병원 가정의학과 김선미 교수는 “우리 몸이 비타민 D를 합성하기 위해서는 피부가 햇볕을 쬐어야 하는데 아이들의 경우 학업 등으로 실내생활이 증가하는 등 햇볕에 노출되는 시간이 매우 적은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이어 “아이들이 비타민 D가 부족하면 어린 나이에 복부비만, 고지혈증 등 각종 성인병과 대사증후군에 걸릴 수 있고 성장하면서 어른보다 더 심각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는 만큼 아이들에게 운동 등 낮에 실외활동을 늘려 비타민 D 합성을 유도하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저널 ‘영양학, 대사 및 심혈관계 질환(Nutrition, Metabolism and Cardiovascular Diseases)’誌 최신호에 게재될 예정이다.

메디컬투데이 박으뜸 (acepark@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국내 개발 ‘한국형 지중해식 식단’ 심혈관질환 예방에 효과”2021.10.21
경도인지장애에 ‘가미귀비탕’ 한약 치료 효과·안전성 입증2021.10.20
낙동강 녹조로 키운 상추서 청산가리 100배의 '남세균' 독소 검출2021.10.20
건강검진과 초음파 검사 함께 진행하면 좋은 이유2021.10.19
코로나19 중증 합병증 발병, 비만보다 대사증후군 요인이 연관성↑2021.10.1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