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의전원협 "서남의대 사태 책임 통감, 학생 피해 최소화해야"

김보라 / 기사승인 : 2013-01-24 13:06:55
  • -
  • +
  • 인쇄
"의학교육 기본계획 수립해 의학교육의 기본 철학과 체계를 마련해야" 서남의대 사태와 관련해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장협회(이하 협회)가 사과의 뜻과 함께 학생들의 피해는 최소화해야 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협회는 우리나라 의학교육을 일선에서 담당하는 책임 주체로서 최근 서남의대 사태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며 이번 일로 국민의 우려와 불안이 야기된 점에 대해서 깊이 사과한다고 24일 밝혔다.

이어 협회는 서남의대에 대한 이번 교과부의 조치는 국민이 자신의 건강을 믿고 맡길 수 있는 양질의 의사인력을 양성하기 위해서 반드시 이뤄져야 하는 타당한 조치라고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어떤 경우에도 학생의 교육권은 보장돼야 하기에 서남의대 재학생들이 정상적인 교육을 받고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의학지식과 기술을 갖출 수 있도록 최선의 책임을 다할 것이라 덧붙였다.

또한 과거 졸업생 그리고 금년에 국가고시를 치른 졸업예정자들 중에서 억울하게 피해를 보지 않도록 정부 당국과 긴밀한 정책 공조를 약속했다.

아울러 서남의대 사태에 대해 정부 당국이 책임을 물을 주체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책임을 묻되 억울한 피해를 발생시키면서 갈등과 혼란을 증폭시키는 방향으로 사태가 악화되지 않도록 미래지향적이고 발전적인 정책 결정을 요청했다.

또한 이번 서남의대 사태를 단순히 부속병원의 임상실습 문제로만 이해해서는 안 되며 의학교육 전반의 문제이자 의과대학 학생교육 뿐만이 아니라 의사면허 취득 후의 교육문제로 서남의대 졸업생만을 희생양으로 삼는 방식이 아니라, 의사면허 취득 후의 지속적인 의사교육 문제로 이해하면서 해결책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협회는 "지금까지 정부 당국은 의대신증설 인허가, 의대정원, 면허관리 등 행정관리만 했을 뿐, 국가보건의료체계의 핵심 자원인 의사인력에 대한 거시정책, 특히 의사인력 양성의 콘텐츠에 해당하는 의학교육 관련 정책은 사실상 부재했다"라며 "정부 당국이 '(가칭) 의학교육 기본계획'을 수립해 의학교육의 기본 철학과 체계를 마련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보라 (bol82@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박영국 경희학원 사무총장, WHO 산하 FDI Council 상임이사 재선 당선2021.10.21
대한영양사협회, ‘중장년층 여성 근로자 안전교육’ 온라인 콘텐츠 보급2021.10.19
"정부는 국립대병원 징계·처벌해 불법 UA의료행위 근절 의지 나타내라"2021.10.18
"제약사 적정 이윤·의약품 적정가 대한 사회적 논의 필요"2021.10.18
혈액원 신사옥 완공하고도 이전 못하는 대한적십자사 '왜?'2021.10.15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