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엘클리닉 메디컬투데이 아동후원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건강
비엘
건강 [건강 톡톡톡/ 잘못된 의학상식] 마라톤은 위험하다?
메디컬투데이 박으뜸 기자
입력일 : 2013-01-23 07:21:27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노량진 고시생 결핵 확진…접촉자만 500명
■ 겨울철 레저 스포츠 안전사고…올바른 준비운동 방법은?
■ 모바일 헬스케어 시범사업, 만족도 높아…“기회 된다면 또 참여하고 싶어”
심장병의 위험이 있는 사람은 미리 체크할 사항 있다

[메디컬투데이 박으뜸 기자]

전문적인 선수도 아닌 아마추어인데 마라톤을 완주하는 사람들이 한해 10만명이 넘어서고 있다. 국내의 유명한 마라톤대회에는 2~3만명이 참가한다. 누가 시킨 것도 아닌데 자발적으로 수만원을 참가비를 내고 뛴다. 42.195km는 100리, 그 길을 서너 시간에 뛰어간다는 것을 상상해보면 쉬운 일은 아니다.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가정의학과 김철환 교수에 다르면 어찌보면 마라톤은 너무 무모한 운동처럼 보일 수도 있다. 그러나 마라톤은 같이 뛰는 사람들끼리 서로 격려하는 과정을 통해 자신의 한계를 극복하는 운동 중 하나다.

마라톤에서 가장 큰 목표는 무리하지 않고 끝까지 다릴 수 있는 능력을 갖추는 것이다. 년 2회 마라톤 풀코스를 뛰기 위해서는 평소 꾸준히 뛰는 연습이 필요한데 이런 준비가 건강에 도움이 된다. 나 스스로 마라톤대회에 나간다고 생각해야 게으르지 않고 연습하게 된다.

마라톤대회를 유치하는 업체에서는 참가하는 사람들을 위해 여러가지 배려를 해준다. 5km마다 마실 물과 스포츠음료를 준비하고 20km 지점과 30km 지점에서는 바나나와 초코파이 등으로 에너지를 보충할 수 있게 해준다.

프로선수들이야 중간에 몇번 음료수만 마시고 100m를 19초 내외로 뛰는 속도로 뛰지만 보통 아마추어 참가자들은 중간에 주는 것 다 마시고 먹고 화장실도 가고 힘들면 쉬기도 하면서 뛴다. 그래도 후반부로 가면 다리가 아프고 숨도 차고 힘도 빠져서 강한 정신력으로 이겨내지 않으면 완주하기 힘들다.

마라톤이 그렇게 힘이 드는데 왜 뛰는 것일까. 마라톤은 수시간 동안 아주 일정한 속도로 단순한 생각, 단순한 리듬에 맞추는 운동이다. 복잡한 생활을 접고 단순하지만 정신과 몸을 단련하는데 집중하다 행복해지는 운동이다. 자신을 단련하는 수행과 유사하다.

분당수

마라톤을 완주한 사람이라면 기복적인 체력과 정신력을 갖췄다고 자부할 수 있다. 이런 자부을 느끼면서 스스로 만족할 수 있기 때문에 오랫동안 고통을 참고 뛸 수 있는 것이다. 단 무리하지 않고 즐겁게 할 수 있어야 한다.

김 교수는 “국내외 마라톤대회 때마다 사망자가 생길 정도로 마라톤은 심장에 부담이 큰 운동이다. 40대 이후 처음 뛰기 시작하는 사람이나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 흡연, 비만 등 심장병의 위험을 갖고 있는 사람은 반드시 사전에 심장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혈압은 측정하고 심전도를 쉴 때 그리고 뛰면서 체크하면 사전에 심장에 대한 중요한 정보를 얻어 급사를 막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어떤 운동이건 마찬가지이지만 원칙을 지키고 준비를 철저히 하고 부상을 예방할 수 있도록 주의를 기울인다면, 그리고 운동을 좋아하고 즐긴다면 위험하거나 나쁜 운동이 있을 수 없다.  
메디컬투데이 박으뜸 기자(acepark@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한국BMS제약
건강
포토뉴스
 건양대병원, 신종 감염병 발생 모의훈련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건강질병보기 고혈압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