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재건술은 미용 아닌 치료, 부가세 10% 면제

이한울 / 기사승인 : 2013-01-18 17:49:32
  • -
  • +
  • 인쇄
기획재정부, 세법 시행령 개정안 입법예고 유방재건술이 부가세 대상에서 제외, 부가세 10%가 면세될 전망이다.

기획재정부는 지난 17일 이 같은 내용의 ‘2012년 세법개정 후속 시행령 개정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지난 2011년 7월부터 미용성형 부가세를 도입해 유방확대 축소술, 코 성형, 쌍꺼풀, 지방흡입술, 주름살제거술, 유방재건술을 미용목적 성형수술로 분류해 부가세를 부과해왔다.

그러나 유방재건술은 미용이 아닌 치료목적이라는 의료계의 지적이 계속되면서 기재부는 과세대상에서 유방재건술을 제외키로 했다.

기재부는 이 같은 조치로 환자들의 치료비 부담이 줄어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재부는 입법예고, 부처협의, 법제처 심사를 거친후 다음달 12일 국무회의에 상정후 해당 법령을 공포할 예정이다.

메디컬투데이 이한울 (leehan@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분당서울대병원, 바이오 Core Facility 구축사업 착수 (수정중)2021.10.21
의료기관 10곳 중 3곳, 간호사 법정 정원 기준 ‘미준수’2021.10.20
전남대 청소노동자 10명 중 1명꼴로 산재 발생…압도적 1위2021.10.19
수도권 병상 쏠림 현상 심화…“병상총량제 도입해 의료서비스 접근 보장해야”2021.10.19
업무정지 받은 특수건강검진기관도 최우수 S·A등급 부여한 안전보건공단2021.10.1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