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관리 취약한 중소 유독물 취급사업장 중점 점검

김보라 / 기사승인 : 2013-01-18 14:20:29
  • -
  • +
  • 인쇄
환경부는 18일 유해화학물질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담보하기 위해 화학사고 대응, 수습체계 구축과 사전 예방에 주안점을 두고 ‘유독물 안전관리 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최근 화학사고가 빈번히 발생해 유독물 안전관리에 대해 국민들의 불안감이 날로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환경부는 유해화학물질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담보하기 위해 화학사고 대응·수습체계 구축과 사전 예방에 주안점을 두어 유독물에 대한 안전관리를 추진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먼저 폐업한 유독물 취급업체와 동절기 유독물 관리 취약 우려 사업장을 대상으로 안전관리 및 비상대응 실태를 점검하고 이를 토대로 ‘유독물 안전관리 개선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오는 28일부터 2월6일까지 점검을 실시하며 관계 전문가와 함께 직접 사업장을 방문해 안전점검, 비상대응 실태 확인뿐 아니라 현장 의견도 청취해 유독물 관리의 미비점을 보완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점검에서는 휴·폐업업체까지 점검하고 그동안 관리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던 휴·폐업 업체에 대한 관리개선 방안 마련에 주안점을 둘 계획이다.

더불어 겨울철 유독물 안전관리 취약지대인 중소 산업단지 내에 위치한 유독물 취급사업장과 사고발생이력 사업장을 대상으로 방재장비 비치 여부 및 적정성 등 유독물 안전관리 실태를 중점적으로 점검한다.

또 유독물 취급시설의 안전 및 품질 확보와 안전한 유독물 관리를 위해 '유해화학물질관리법' 법령의 ‘유독물 취급시설기준’과 ‘유독물 관리기준’의 개정을 추진한다.

유해화학물질 관리법령 시설기준에는 “방류벽을 설치해 누출사고시 인근지역으로 확산되는 것을 방지해야 하며” 등 원칙적인 사항들을 규정하고 있어 실질적인 안전담보에는 미흡한 것이 사실이다.

이에 따라 환경부는 실질적으로 유독물 취급시설의 안전을 담보할 수 있도록 제조시설, 사용시설, 저장시설 등에 대한 설치기준을 세부시설별로 구체화하고 시설별 운영방법에 대한 규정도 신설할 방침이다.

또한, 유독물 관리기준을 개정해 취급과정(제조, 수입, 판매, 보관․저장, 운반, 사용)별로 사업주와 근로자가 지켜야할 사항을 구체화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지난 12월 21일 국가정책조정회의에서 확정된 ‘유해화학물질 안전관리 개선대책’도 더욱 박차를 가해 추진하며 유해화학물질 관리의 안정성을 높여갈 방침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국민의 행복과 복지 등은 안전이 담보되지 않고는 누릴 수 없다”며 “안전한 사회 구축을 위해 사업장 지도․점검에 앞서 사업장의 안전불감증을 해소하고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보라 (bol82@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국 지하철 도입 추진 ‘전기집진기’…미세먼지 잡으려다 오존 배출?2021.10.19
올해 신규 등록 반려견, 18만마리로 전년比 364%↑…변경신고도 13배 늘어2021.10.19
제주·경기 이천 야생조류 분변서 H5형 AI 항원 검출2021.10.16
포천·안성·용인 등 6개 지역 야생조류 분변서 H5형 AI 항원 검출2021.10.16
환경부 ‘1급 발암물질’ 다이옥신 배출 시설 관리 사실상 포기?2021.10.15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