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신 방지’ 스크린 도어 설치 시급

김보라 / 기사승인 : 2013-01-16 18:32:05
  • -
  • +
  • 인쇄
수도권 223개 중 58개 설치, 전체에 26%그쳐 스크린도어가 없는 수도권 지하철이나 전철 역에서 투신자살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올해 스크린도어 신규 설치 계획은 4곳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토해양부와 코레일 등에 따르면 올해 수도권 광역전철 구간 중 총예산 100억 원으로 스크린도어가 설치될 예정인 역사는 정부과천청사역(지하철 4호선 과천선)과 산본역(4호선 안산선), 주엽역(3호선 일산선), 정자역(분당선) 등 4곳이다.

코레일은 철도 운영 및 역사 관리를 맡고 있으며, 국토부는 시설물 설치 책임을 맡고 있는수도권광역전철 구간은 현재 223개 역 중 58개 역 승강장에 스크린도어가 있고 설치율은 26% 뿐이다.

반면 서울시메트로9호선(25개 역)이 관리하는 전 역사에는 이미 앞서 2009년 스크린도어 설치가 모두 마무리됐다.

스크린 도어 설치 후 지하철 투신자살 사고는 대부분 스크린도어가 없는 코레일 관리구간 역에서 발생하고 있어 승객 안전을 위해 스크린 도어 설치가 시급한 실정이다.

지난 2011년 수도권 지역의 전철ㆍ지하철 투신자살 사고 29건 중 28건이, 지난해는 25건 중 24건이 코레일 관리구간에서 일어났다.

하지만 1개 역당 스크린도어 설치 비용은 지하역사의 경우 50억 원, 지상역사는 대략 20억 원 정도가 소요돼 상당한 비용이 필요하다.

이에 철도당국은 스크린 도어가 투신 자살 방지를 예방하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예산 확보가 힘들어 난감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국토부 관계자는 "수도권 전철 구간이 개설된 지 오래됐다 보니 선로보완이나 노후설비 교체 등에 비용이 많이 들어 간다"며 "한정된 예산으로 급한 문제부터 해결하다 보니 스크린도어 설치가 늦어질 수 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일단 스크린 도어가 없는 구간에는 스테인레스 재질의 펜스가 설치돼 있기는 하다”라며 “예산 확보를 통해 2018년까지는 전 구간에 스크린 도어를 설치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메디컬투데이 김보라 (bol82@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국감현장] 정은경 청장 "국내 코로나19 상황, 앞으로 1~2년 더 지켜봐야"2021.10.20
[국감현장] "국내 제약사, 신약 개발 불가능…임상지원 강화 필요"2021.10.20
[국감현장] "백신접종 피해보상심의 위원 10명 중 4명은 소아과?…비과학적"2021.10.20
[국감현장] “간호조무사 등 코로나19 필수보조인력 배치·보상 신경써야”2021.10.20
안산시 “간접흡연 노출 미성년자 모발서 비흡연자 3.2배 니코틴 검출”2021.10.20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