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가 제대혈 줄기세포로 뇌성마비 치료 성공

김소희 / 기사승인 : 2013-01-16 16:54:38
  • -
  • +
  • 인쇄
분당차병원 김민영 교수팀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은 16일 재활의학과 김민영 교수팀이 타가 제대혈 줄기세포를 주사해 뇌성마비를 치료하는 데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세계 최초로 자가가 아닌 타가 제대혈 줄기세포를 이용해 뇌성마비를 치료한 것으로 세계 최고 권위의 의생명의과학지 중 하나인 STEM CELLS 최신호에 게재됐다.

김민영 교수팀은 지난 2010년 5월부터 10월까지 총 31명의 뇌성마비 환자들을 대상으로 면역적합성 등의 검사를 거쳐 환자와 유사한 면역성을 가진 제대혈을 말초 정맥에 주사하는 방식의 연구를 진행됐다.


주사 후 6개월 추적한 결과 제대혈을 주입 받은 환자군에서 대동작수행능력의 향상 즉 보다 정상적인 몸의 자세와 운동 능력이 발생한 결과를 보였고 운동능력뿐 아니라 인지능력도 향상된 것을 확인 할 수 있었다.

더불어 MRI 촬영 결과에서도 운동신경과 감각신경을 담당하는 뇌부위의 세포밀도가 높아진 것을 볼 수 있었다. 또한 대뇌 포도당 대사활성도를 보는 PET CT 촬영에서도 뇌성마비에서 활성도가 떨어져 있는 운동기능과 인지기능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기저핵과 시상 부위가 활성화가 된 것을 알 수 있었다.
이번 연구 결과로 인해 제대혈을 보관하지 않은 뇌성마비 환자라 해도 자신과 면역적합성이 맞는 제대혈을 찾을 경우 치료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아울러 회복이 거의 불가능하다고 여겨졌던 뇌손상에 줄기세포 치료 가 실질적인 효과가 있다는 것을 입증함으로써 향후 여러 가지 뇌질환 치료에 새로운 가능성을 열었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

김민영 교수는 “뇌성마비 환자들은 뇌신경이 손상돼 신경의 수가 감소됐는데 제대혈 줄기세포 주사 이후 세포밀도가 증가했을 뿐만 아니라 뇌의 중요 부위가 활성화 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것이 운동능력과 인지능력 등을 크게 향상 시키는데 작용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혼자 기어 다니거나 앉아 있지도 못하던 환아들이 기거나 혼자 앉는 등 그 동안의 재활의학적 치료만으로는 거의 불가능했던 치료가 가능해 진 것”이라고 덧붙였다.

메디컬투데이 김소희 (kimsh33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양산부산대병원-UNIST 연구팀, 뇌 속 철분 분포 분석해 파킨슨병 진단 정확도 높여2021.10.15
“환자중심 로봇보조 재활, 뇌졸중 환자 상지기능 향상에 효과”2021.10.14
지스트, 뇌성마비 환자의 '승마재활' 효용성‧매커니즘 규명2021.10.14
저나트륨 소금, 뇌졸중과 사망 위험 낮춘다2021.10.14
알츠하이머 치매 유발 타우병증 예측 가능한 모델 개발2021.10.13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