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수 메디컬투데이 아동후원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정책
부킹클럽
정책 음식물 쓰레기 대란 ‘우려’
메디컬투데이 김보라 기자
입력일 : 2013-01-15 08:12:16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내년 상반기부터 스마트폰 앱으로 전자처방전 수령 가능
■ 서울대병원, ‘15분 진료’ 시범사업 수가 9만4000원
■ 중국, 대기개선에 288조 투자…한국 기업 주목받는다
위탁처리 기관 비용 인상 요구, 쓰레기 처리 지연
[메디컬투데이 김보라 기자]

올해부터 쓰레기 폐수의 해양 투기가 금지되면서 서울시내 일부 자치구 구청과 민간업체 간에 음식물 쓰레기 처리비용 인상 여부를 두고 갈등을 빚고 있다.


이에 일부 자치구에서는 쓰레기 처리가 지연되는 등 자칫 쓰레기 대란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서울시내 자치구의 음식물 쓰레기 위탁처리를 담당하던 민간업체들은 기존에 톤(t)당 8만 원 안팎이던 처리비용을 올해부터 13만 원 선으로 인상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현재 서울의 25개 구 중에서 송파·동대문·서대문·도봉·강동구 등 쓰레기 처리 공공시설을 갖춘 9개 구를 제외한 나머지 16개 구는 민간 처리 업체를 이용하고 있다.

강서구는 민간업체와 이달 한 달간 음식물 쓰레기 처리비용을 t당 12만7000원으로 인상해 주기로 했고, 서초구는 기존의 t당 8만2200원에 임시계약을 맺은 뒤 용역을 의뢰해 적정가격을 산출·결과대로 추가 계약을 맺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서울 성북구 등 일부 자치구에서는 지난 7일부터 업체들이 음식물 쓰레기 수거를 거부해 쓰레기를 수거하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비엘
구청들은 환경부와 서울시 등의 처리 비용 표준안이 없어 민간 업체들이 제시한 비용의 적정성을 검증할 방법이 없다는 입장이다.

다른 일부 자치구도 아직 계약기간이 만료되지 않았지만 업체들과 음식물 쓰레기 처리비용 인상 여부를 놓고 협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서울시내 25개 모든 자치구에서는 올해부터 음식물쓰레기 배출에 지정 봉투 등을 통해 부피나 무게를 재는 방식으로 비용을 부과하는 종량제를 시행하고 있다.  
메디컬투데이 김보라 기자(bol82@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정책
포토뉴스
 건양대병원, 신종 감염병 발생 모의훈련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응급처치 건강질병보기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