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말기 꽃가루 노출 아이 '천식' 위험 높여

김소희 / 기사승인 : 2013-01-09 17:08:40
  • -
  • +
  • 인쇄



임신 말기 고농도의 꽃가루에 노출된 여성들에게서 태어난 아이들이 조기 천식이 발병할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과거 진행된 많은 연구결과 꽃가루가 날리는 계절 동안 태어난 아이들이 알레르기 발병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난 바 있는 바 9일 스웨덴 우에마대학 연구팀이 밝힌 11만건 임신을 분석한 이번 연구결과 이 같은 사실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

연구결과 임신 마지막 12주 동안 고농도 꽃가루에 노출되는 것이 태어난 아이들이 생후 첫 1년 동안 천식 증상으로 입원할 위험을 크게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꽃가루 알레르기가 있는 산모에서 고농도의 꽃가루가 알레르기 반응을 유발하고 천식 증상을 유발 태아의 환경과 면역계 발달에 영향을 미칠 수 있으며 곷가루에 대한 중증 반응이 있는 산모들이 후유증을 앓으며 그렇지 않을 경우에 비해 종종 일찍 아이를 낳아 이 것 자체만으로도 아이들에서 호흡기 장애 위험을 높일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소희 (kimsh33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여자아이가 남자아이보다 더 빨리 키가 크는 이유는?2021.10.20
비만 소아‧청소년, 고혈압 비율↑…“혈압 측정 등 관리 필요”2021.10.14
소아내분비 질환, 아이들 신체ㆍ정서 변화 형태로 나타나므로 관심 있게 지켜봐야2021.09.27
춤을 통해 파킨슨병 진행 늦출 수 있어2021.07.14
“우리 아이 발달이 늦는 걸까 걱정돼요”2021.06.2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