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수 메디컬투데이 수원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정책
분당수
정책 인권위, 방송영상산업 제작스태프 노동인권 개선 권고
메디컬투데이 신은진 기자
입력일 : 2013-01-08 11:36:40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내년 상반기부터 스마트폰 앱으로 전자처방전 수령 가능
■ 아빠와 마셔야 술 잘 배운다고? 어린아이에게 술 먹이지 마세요
■ 중국, 대기개선에 288조 투자…한국 기업 주목받는다
임금-근로시간-해고 내용 명시 표준근로계약서 도입 등 권고
[메디컬투데이 신은진 기자]

방송영상산업 제작스태프의 열악한 노동환경이 개선될 전망이다.


국가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는 방송영상산업 제작스태프가 저임금, 구조화된 장시간 근로, 4대 사회보험 등 사회안전망 불비 등의 열악한 근로현실에 놓여있다고 판단해 문화체육관광부장관과 고용노동부장관에게 방송영상산업 제작스태프 노동 인권 관련 정책 개선을 권고했다고 8일 밝혔다.

인권위는 2011년 실시한 '특수산업 (문화·예술·스포츠) 분야 비정규직 인권상황 실태조사' 결과 방송산업과 영상산업에 종사하는 제작스태프들이 저임금, 경력과 무관한 임금체계, 높은 업무강도, 취약한 사회안전망 등의 노동권 사각지대에 놓여있으며 산업의 특성상 동일한 업무를 수행함에도 고용형태에 따라 근로조건의 차이가 크게 나타난다는 것을 확인하고 이를 개선하기 위한 방안을 검토했다.

현재 방송분야 제작스태프의 고용형태는 방송사 직접 고용형태인 정규직과 계약직·용역 등의 비정규직, 간접고용 형태인 방송사 파견 또는 용역업체 인력과 외주제작사 인력, 그리고 프리랜서로 나누어진다.

그 중 프리랜서들은 개인사업자로 등록돼 있기는 하지만 방송사 또는 외주제작사에 고용된 형태로 근로를 하게 되는데 이 경우 임금이 아닌 프로그램 제작 용역계약 건별 보수를 지급받게 돼 사회보험에서 배제된다. 또한 프로젝트별로 계약을 맺고 단속적으로 근로하기 때문에 계약과정에서 일을 주는 계약 상대와 협상력에서 차이가 많이 나고 고용도 불안정하다.

프리랜서뿐 아니라 방송사 비정규직도 수당, 상여금 등에서 차별을 호소하고 있다. 인권위 실태조사에서는 응답자의 55.6%가 월 150만원 미만의 임금을 지급받고 장시간 근로에도 초과근로 수당은 지급받지 못하며 임금체불도 30.5%로 빈번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야간작업이나 철야작업을 할 때 비정규 제작스태프는 수당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으며 명절 때도 정규직과 비정규직이 서로 다른 선물을 지급받는 등의 차별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한편 한국콘텐츠진흥원이 2011년 실시한 '방송영상 제작스태프의 근로환경 개선방안에 대한 연구'에 따르면 응답자 253명 중 근로계약에 대해 ▲서면계약을 체결한 경우 43.9%(111명) ▲구두계약만 체결한 경우 24.1%(61명) ▲아무런 계약을 하지 않은 경우 32%(81명) 등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노동시간 23.4% ▲휴일 및 휴가 27.9% 등은 명시조차 되지 않았다.

특히 방송 제작스태프의 일일 평균근로시간은 9시간 이상이 되는 경우가 66.8%로 알려져 있으나 실태조사에 따르면 현장 준비시간이나 마무리작업 시간은 보통 근로시간으로 간주되지 않고 일정에 따라 촬영장소나 시간이 수시로 변하는 경우에는 근로시간이 제대로 산정되지 않아 실제 근로시간은 더 길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현재 '영화제작 및 흥행업'은 근로기준법 제59조의 근로시간 및 휴게시간 특례업종으로 분류돼 있어 주당 12시간까지의 초과근무를 허용하고 있다. 이 때문에 법적으로 근로시간을 다른 업종에 비해 느슨하게 규정한 것이 장시간 근로를 부추기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도 있다.


로또
또한 방송영상산업 분야의 4대 사회보험 가입율은 각각 50%를 넘지 않았으며 프리랜서는 이마저도 해당이 안 되는 상황으로 단속적 업무를 하는 산업특성상 실업수당을 받을 수 있는 근로시간을 채우기 어려워 보험가입 요건에 해당되지 않거나 보험료 부담이 커 자진해 가입을 안 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으로 나타났다.

이에 인권위는 이 같은 실태조사 결과와 관련법, 외국 사례 등에 대한 검토를 통해 방송영상산업 제작스태프의 노동인권 개선이 필요하다고 판단,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방송영상산업 계약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이를 바탕으로 임금, 근로시간, 휴부, 해고, 피해보상 등의 내용을 명시한 '표준근로계약서'를 도입할 것을 권고했다.

더불어 고용노동부 장관에게 근로기준법 제59조의 근로시간 특례업종 중 '영화제작 및 흥행업'을 제외하거나 장시간 근로 및 철야작업에 대한 일정한 제한이나 야간·연장·휴일근로에 대한 보상, 고용형태에 따른 차별금지와 4대 사회보험의 사회안전망 보장 등 대책을 마련하고 그들의 노동인권이 보호될 수 있도록 근로관리감독을 강화할 것을 주문했다.

이에 대해 인권위는"앞으로 권고의 실효성을 확보하기 위해 향후 제도 개선에 관한 모니터링을 지속할 예정이며 방송영상산업의 노동자들의 인권 개선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신은진 기자(ejshin@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정책
포토뉴스
 건양대병원, 신종 감염병 발생 모의훈련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당뇨병 응급처치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