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질' 편두통과 유전적 연관성 있다

김진영 / 기사승인 : 2013-01-07 15:39:19
  • -
  • +
  • 인쇄



간질에 대한 강한 가족력이 있는 사람이 중증 편두통이 발병할 위험이 높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7일 콜럼비아대학 연구팀이 'Epilepsia' 저널에 밝힌 간질을 앓는 두 명 이상의 친적이 있는 500 가족을 분석한 결과 간질과 편두통 모두의 원인일 수 있는 유전자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거 연구결과에 의하면 간질을 앓는 사람들이 일반 사람들 보다 편두통이 발병할 위험이 더 높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난 바 있지만 두 질환이 공통의 유전적 원인을 공유해서인지는 불확실했다.

그러나 이번 연구결과 간질 질환을 앓는 세 명 이상의 가까운 친척이 있는 사람들이 간질을 앓는 친적이 더 적은 사람들 보다 전조 증상이 동반된 편두통을 앓을 위험이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유전자가 간질과 편두통 발병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이해하게 됨으로 인해 보다 표적화된 치료법이 머지않아 개발될 수 있을 것이다"라고 기대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진영 (yellow8320@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양산부산대병원-UNIST 연구팀, 뇌 속 철분 분포 분석해 파킨슨병 진단 정확도 높여2021.10.15
“환자중심 로봇보조 재활, 뇌졸중 환자 상지기능 향상에 효과”2021.10.14
지스트, 뇌성마비 환자의 '승마재활' 효용성‧매커니즘 규명2021.10.14
저나트륨 소금, 뇌졸중과 사망 위험 낮춘다2021.10.14
알츠하이머 치매 유발 타우병증 예측 가능한 모델 개발2021.10.13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