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수 메디컬투데이 아동후원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건강
분당수
건강 [인터뷰] “잇몸건강도 챙기셔야죠”
메디컬투데이 김소희 기자
입력일 : 2013-01-07 13:27:01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안정성 논란’ 나노식품·화장품, 오픈마켓서 버젓이 유통
■ 30세 미만은 소고기, 30세 이후는 채소·과일 먹어야 기분 좋아져
■ 피부개선 효능은? 의견 '분분'
이종혁 원장 / 서울S타운치과
[메디컬투데이 김소희 기자]

교정이나 임플란트 등이 과거보다 보편화되면서 잇몸 건강에 대해 소홀해졌다. 하지만 오복 중에 하나라 불리는 치아, 이 치아의 건강을 위해서는 부정교합을 바로잡는 교정뿐만 아니라 치주질환 치료, 정기적인 구강검진 등이 매우 중요하다는 사실.


평생 치아건강을 위해 알아야 할 점과 치아와 관련된 잘못된 상식에 대해 서울S타운치과 이종혁 원장을 만나 알아봤다.

◇ 잇몸 건강의 중요성 간과하면 안 된다

본지가 서울S타운치과에 방문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 것은 대기실 테이블 위의 치주질환 설명 자료였다. 보통의 치과의 경우 치주질환보다는 교정이나 임플란트 등에 대한 설명 자료가 많은 편.



이에 대해 이종혁 원장은 “치은염과 치주염 등 흔히 풍치라고 하는 치주질환과 신경치료에 비중을 많이 두고 있다. 즉 잇몸 건강에 더 많이 신경을 쓰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이 원장은 “성인의 대부분이 초기 치주염을 앓고 있다. 그래서 자신의 상태가 어떤 정도인지 미리 알아볼 수 있도록 자료를 비치해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환자들의 대부분이 치주질환 때문에 이곳을 찾아 치료를 받고 있다고.

◇ 정기적인 스케일링과 구강검진 필수

수명이 늘어남에 따라 보다 건강하게 살기 바라는 사람 또한 증가하고 있다. 이때 잊지 말아야 할 것이 바로 ‘치아건강’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평소 정기적인 스케일링과 구강검진, 철저한 양치질 등이 생활화돼야 한다.

그중 가장 쉽고 간단하게 치아건강을 지키는 방법이라면 바로 양치질이다. 양치질은 식사 등 음식물을 섭취한 후 최대한 빨리 실시해야 한다. 칫솔은 치아 표면이나 잇몸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부드러운 칫솔모로 선택한다.


분당수
일반칫솔과 함께 치실, 치간칫솔, 혀세정기를 함께 사용한다면 금상첨화.

이종혁 원장은 “음식 섭취 후 양치질 하는 것만으로도 치주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 다만 탄산이 들어가 있는 음료를 마신 후에는 치아 법랑질이 물러지기 때문에 바로 양치질을 하는 대신 물로 입을 헹구고 10분 정도 지난 후 양치질을 하는 게 좋다”고 설명했다.

이어 “치실이나 치간칫솔의 경우 자신의 치아 틈 등을 고려해 적합한 제품을 고르고 올바른 방법으로 사용해야 한다. 치실을 잇몸이 아닌 치아 표면에 닿게 해 위아래로 움직여 남아 있는 음식물을 제거해준다”고 덧붙였다.

양치질만으로 만족할 수 없다. 어떻게 하면 더욱 건강한 치아를 만들 수 있을까? 이 원장에게 연령별 치아 관리방법에 대해 물었다.



이 원장은 “유치가 나는 아동기와 영구치가 난 청소년기 이후 등 각 시기마다 중점을 둬야 할 질환이 다르다”고 답했다.

이 원장에 따르면 우선 10대까지는 충치 때문에 치과를 많이 찾는다. 따라서 성인보다 더 자주 구강검진을 받아 충치가 생기지 않도록 예방해주는 게 중요하다. 영유아 및 어린이들은 유치가 나는데 이는 영구치보다 약하므로 3개월에 한 번 구강검진을 받도록 한다.

영구치가 모두 난 청소년기부터 20대 이후까지는 치석으로 인한 치주질환이나 충치가 50 대 50의 비율로 발생하는 만큼 고루 신경 써야 한다. 이 연령대에는 6개월마다 구강검진을 받고 결과에 따라 스케일링 여부를 결정하면 된다.

30대 이후에는 치석이나 풍치 등이 주를 이루므로 이를 예방하기 위해 6개월에 한 번씩 구강검진을 받고 구취, 출혈 등의 증상에 따라 추가 치료를 받는다.

◇ 임플란트, 교정, 미백, 스케일링 제대로 알자

일반적으로 치과에서 발치를 하는 경우는 심각한 수준의 충치가 생겼을 때, 풍치가 있을 때, 염증으로 치아가 제 기능을 못할 때 등 세 가지다. 그러나 요즘은 임플란트 등이 성행하면서 발치를 하는 사례도 적지 않다.

이종혁 원장은 “임플란트 등의 치료를 위해 치아를 너무 쉽게 빼는 경향이 있는데 이는 본래 자신의 치아보다 기능적인 부분에서 미흡할 수밖에 없다. 따라서 무분별한 임플란트 시술은 지양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또한 이 원장은 요즘 늘어나고 있는 교정치료 환자들이 잘못 알고 있는 교정상식, ‘교정하면 잇몸이 약해져 치아가 빠진다’에 대해 설명을 이어나갔다.

교정치료란 위아래 치아가 제대로 맞물리지 않는 부정교합 상태의 차아에 브라켓이라는 장치를 달아 치아의 교합이 좋아지도록 하는 치료방법이다. 그런데 이러한 교정치료가 잇몸을 약하게 한다는 이야기가 퍼지고 있는 상황.

이 원장은 “교정은 치아 표면에 장치를 달기 때문에 치아 사이사이 음식물이 많이 끼게 되고 결국 세균의 영향을 받는 치주질환에 걸리기 쉽다. 즉 교정으로 치아나 잇몸이 약해지는 것이 아니라 사이에 끼는 음식물이 많아져 그만큼 세균에 노출될 확률이 높아진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치아 미백의 경우 치아 법랑질의 미세한 구멍에 침착된 색소를 제거해주는 치료법으로 치아 미백 시 사용 약물로 인해 잇몸이 약간 따가울 순 있으나 잇몸 건강을 해치지 않는다고.



아울러 ‘스케일링을 주기적으로 하면 치아가 깎이고 잇몸이 약해진다’라는 이야기에 대해서도 물었다.

이에 이 원장은 “스케일링은 뿌리 쪽의 치석을 떼어내 염증이 생기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스케일링 후 이가 시린 건 치석을 제거하면서 치석이 위치해 있던 곳이 벌어졌기 때문이며 하루에서 수일 정도 후면 가라앉는다”고 말했다.

◇ 전문의에게 치료 받는 게 가장 좋다

마지막으로 이종혁 원장에게 치아 건강을 걱정하는 본지 독자들에게 한 마디를 부탁했다.

이 원장은 “이는 한 번 뽑으면 돌이킬 수 없다. 요즘은 이를 뽑지 않고도 치료하는 방법이 많이 개발됐으니 발치여부를 깊이 생각해야 한다.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서는 평소 정기적인 구강검진 및 스케일링 등으로 구강관리를 해주는 게 좋다”고 강조했다.

이어 “요즘 많이 출시되고 있는 구강관련 기능식품을 먹는다고 치석이 제거된다든지 등의 치료효과가 있는 게 아니다. 이는 치과질환에 특화된 영양제이며 치과치료 후 보조제 역할을 할 뿐이다”라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소희 기자(kimsh333@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한국BMS제약
건강
포토뉴스
 건양대병원, 신종 감염병 발생 모의훈련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고혈압 당뇨병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