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키장 갈 때 챙겨야할 용품엔 ‘자외선차단제’도 있다

박으뜸 / 기사승인 : 2012-12-29 16:54:50
  • -
  • +
  • 인쇄
자외선차단제를 고를 때 필요한 지식



추운 겨울에는 자외선조차 꽁꽁 얼어버릴 것 같은 느낌을 받는다. 그러나 겨울철에도 ‘자외선’에 의한 얼굴 그을림은 분명 존재하며 특히 겨울 스포츠를 즐길 때 이것을 망각하는 사람이 있어 4계절 내내 필요한 ‘자외선 차단’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자외선은 일광화상이나 기미, 주근깨 등의 색소질환, 광노화, 피부암 등 피부질환을 유발할 수 있으며 자외선차단제를 사용함으로써 이를 예방할 수 있다.

자외선차단제는 자외선을 흡수, 반사, 또는 산란시켜 자외선에 의한 피부반응을 감소시키는 물질이다. 이는 물리적 차단제와 화학적 차단제로 나뉠 수 있다.

전북대병원 피부과 박진 교수에 따르면 물리적 차단제는 자외선을 산란, 반사시키는 제제로 Titanium dioxide, Zinc oxide가 흔히 사용된다. 광범위한 파장대의 자외선을 차단할 수 있고 피부 자극이 거의 없는 것이 특징이다. 그러나 피부가 하얗게 떠 보이는 단점이 있고 밀폐로 인한 모낭염, 땀띠 등을 유발 할 수 있어 주의를 요한다.

화학적 차단제는 특정 파장의 자외선을 흡수해 피부를 통과하는 자외선의 양을 줄이는 물질로 Cinnamate, benzophenone, PABA, salicylate 등이 있다. 물리적 제제에 비해 투명해 미용적으로 우수하나 차단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많은 성분을 필요로 하므로 과민반응을 일으킬 수 있다고.

자외선차단제를 보면 자외선차단지수라는 것이 표시돼 있는 것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자외선차단지수(SPF)는 홍반반응과 일광화상, 노화, 피부암을 주로 일으키는 자외선 B에 대한 차단효과를 말하며 SPF 뒤에 붙는 숫자는 자외선 차단 지속 시간을 의미하며 일반적으로 SPF 지수가 클수록 차단효과 지속시간이 길다.

박 교수는 “이론적으로 SPF 30제품의 피부 보호효과는 약 7~8시간정도 이지만 실생활에서는 마찰이나 땀, 물에 의해 씻겨 나가게 되므로 자외선 차단시간 은 이보다는 훨씬 짧아진다”고 설명했다.

또한 PA는 주로 색소침착에 관여하는 자외선 A에 대한 차단효과를 표기하는 것으로 +부터 ++++까지 기재하며 +가 많을수록 차단효과가 크다. +는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지 않은 것에 비해 2배, ++는 4배, +++는 8배, ++++는 16배 차단효과가 있다.

박 교수는 “일반적으로 실내에서는 SPF가 15이상의 제품을 쓰면 무난하지만 자외선이 강한 여름철이나 외출 시에는 SPA 30이상, PA++이상인 제품이 적당하다. 햇빛에 민감하거나 장시간 노출되는 경우에는 조금 높은 지수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그러나 지수가 높은 제품일수록 피부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킬 가능성이 높다. 때문에 무조건 높은 제품을 사용하기 보다는 자신의 피부상태, 계절, 야외활동성향에 맞춰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겠다.

메디컬투데이 박으뜸 (acepark@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대기오염 높을 수록 ‘천식·알레르기 비염·아토피피부염’ 발생 ↑2021.10.18
얼굴 흉터 ‘체계적 조기 치료 프로토콜’ 임상적 개선효과 입증2021.10.14
사마귀, 치료와 더불어 생활습관 개선으로 면역력 향상도 중요2021.10.13
오돌토돌 올라오는 쥐젖, 함부로 짜지 말고 레이저 치료로 제거해야2021.10.13
지긋지긋한 발톱무좀, 레이저 치료할 때 체크포인트2021.10.12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