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로슈진단 메디컬투데이 수원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건강
비엘
건강 지난해 35세 이상 산모 20.6%, 제왕절개분만율도 0.4% 증가
메디컬투데이 박으뜸 기자
입력일 : 2012-12-27 16:28:11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현대제철 당진공장서 1년새 산재 사망 사고만 3번째…비극 언제까지?
■ '우울증·불안증' 연관 단백질 당뇨병 유발
■ 대장암 발병 신호전달 동시 억제 물질 규명
제왕절개, WHO 권고치보다 2배 이상…OECD 국가 중에서도 높아
[메디컬투데이 박으뜸 기자]

지난해 35세 이상의 산모 비율이 20.6%로 나타났고 제왕절개분만율도 지난해에 비해 0.4% 증가한 36.4%로 조사됐다.


27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2012년도 제왕절개분만 적정성 평가결과’는 지난해 분만 진료건을 청구한 상급종합병원 44개 기관(2만6380건)과 연간 분만건수 200건 이상의 종합병원 47개 기관(4만1001건) 등 모두 91개 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것이다.

심평원에 따르면 우리나라 제왕절개분만율은 WHO 권고치인 5~15%보다 두 배 이상 높으며 OECD 국가 중에서도 높은 편이었다.

또한 지난해 총 제왕절개분만율은 36.4%, 초산 제왕절개분만율은 26.5%로 저년 비교 대비 각 0.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35세 이상의 고령산모 구성비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2001년 8.4%, 2005년 12.5%, 2008년 16.8%, 2010년 19.6%, 2011년 20.6%로 증가했다.

종별 제왕절개분만율을 살펴보면 총 제왕절개분만율은 상급종합병원이 49.8%, 종합병원이 42.7%, 의원이 35.3%, 병원이 34.3% 순이었다. 또한 초산 제왕절개분만율은 상급종합병원이 48%, 종합병원이 40.7%, 의원이 36.1%, 병원이 34.4% 순이었다.

심평원은 지난해 분만 진료건을 청구한 총 91개 기관에 대해 가감지급사업을 진행했다. 이는 적정성 평가결과에 대한 요양기관 환류 및 결과공개와 더불어 평가결과 우수기관에 경제적 인센티브를 적용하기 위한 방침이다.

그 결과에 의하면 2010년과 비교했을 때 제왕절개분만 실제율은 증가했으나 고혈압, 당뇨 등 위험도 보정요인이 반영된 표준점수는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총 제왕절개분만율 전체평균 표준점수는 -2.22점으로 2010년과 비교했을때 0.64점이 향상된 것이다.

지역별 기관분포를 살펴보면 1등급은 서울, 대구 등 5개 지역, 2등급은 서울, 광주 등 6개 지역에 분포했고 8,9등급은 서울, 부산 등 9개 지역에 분포했다.

지역별 총 제왕절개분만율 평균 표준점수는 울산(-9.56), 서울(-5.23), 광주(-4.92) 순으로 낮았고 충남(2.10) 충북(1.60), 전남(0.61) 순으로 낲았다.

상급종합병원 중 서울·서울아산·서울삼성·서울성모병원이 모두 1등급을 받았지만 연세대세브란스병원은 2등급에 그쳤다. 또 인제대백병원·전남·전북대병원·한림대성심병원 등 모두 10개 기관과 공단일산병원·미즈메디·서울시보라매·광주기독·의정부성모·제주대병원 등 14개 기관이 1등급을 받았다.

반면 국립중앙의료원을 비롯한 서울시서울의료원·세종병원·전북남원·군산의료원 등 19개 기관은 5등급에 머물렀다.


로또  
메디컬투데이 박으뜸 기자(acepark@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한국BMS제약
건강
포토뉴스
 건양대병원, 신종 감염병 발생 모의훈련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비만 당뇨병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