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만 잘 마셔도 질병 1/3은 예방

김진영 / 기사승인 : 2012-12-25 18:00:44
  • -
  • +
  • 인쇄
미국 암연구센터, 대장암 50% 방광염 80% 낮춰



앞으로는 기대수명이 크게 늘어나 100세까지 사는 세상이 올거라고 한다. 하지만 최근 한 조사결과에 의하면 일생의 10분의 1에 해당하는 기간을 질병에 시달리면서 보낸다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최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발표한 ‘우리나라 국민의 기대여명 및 건강수명’ 보고서에 따르면 2009년 신생아를 기준으로 평생에 걸쳐 질병으로 고통받는 시간은 평균 8.04년으로, 건강한 생활을 하면서 보내는 시간은 72.63세로 나타났다.

이 건강수명은 삶의 질을 가늠하는 ▲운동능력 ▲자기관리 ▲일상활동 ▲통증 ▲불안, 우울감 등 5가지 항목을 통해 분석됐다.

이처럼 의학의 발달로 기대수명은 과거에 비해 크게 늘었지만 이 중 10분의 1의 기간에는 질병으로 고통받으며 보내야 한다는 것이다. 때문에 최근 건강의 화두는 오래 사는 ‘장수’가 아닌 건강하게 오래 사는 것에 맞춰져 있다.

특히 물을 자주 마시면 질병의 1/3을 예방할 수 있는 통계가 발표돼 주목된다. 미국 암연구센터의 발표에 따르면 하루에 물을 4잔 이상 마신 사람은 2잔 이하의 물을 마신 사람보다 대장암에 걸릴 확률이 50%, 방광염 또한 80%나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하루에 적어도 2~2.5리터의 물을 섭취하는 것만으로도 건강수명을 크게 늘릴 수 있는 것.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이지원 교수는 “물은 한꺼번에 마시기보다 조금씩 자주 마시는 것이 좋으며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반드시 1컵 이상의 물을 마시고 식사 한 시간 전후로는 마시지 않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이지원 교수에 따르면 건강한 생활을 위한 식생활의 첫걸음은 아침밥을 거르지 않는 것에서부터 출발한다. 기상 후 잠자고 있는 뇌와 내장기관이 완전히 깨어나는 데 걸리는 시간은 1~2시간 사이로, 이 때 음식물을 섭취하는 것이 살을 빼는 데 중요한 작용을 할 뿐 아니라 교감신경을 활발히 하고 기초대사량을 높여 살이 잘 찌지 않는 체질로 만들어준다고 한다.

또 규칙적으로 아침밥을 챙기기만 해도 고혈압이나 당뇨병, 심장병 등 성인병에 걸릴 확률을 낮출 수 있다.

더불어 이 교수는 ▲하루 다섯 번 채소와 과일을 섭취하기 ▲흰색 음식을 멀리하기 ▲슬로우 푸드를 가까이 하기 ▲등푸른 생선과 콩을 먹기 등을 건강한 생활을 위한 식습관의 7가지로 꼽았다.

메디컬투데이 김진영 (yellow8320@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경도인지장애에 ‘가미귀비탕’ 한약 치료 효과·안전성 입증2021.10.20
낙동강 녹조로 키운 상추서 청산가리 100배의 '남세균' 독소 검출2021.10.20
건강검진과 초음파 검사 함께 진행하면 좋은 이유2021.10.19
코로나19 중증 합병증 발병, 비만보다 대사증후군 요인이 연관성↑2021.10.18
40‧50대, 고혈압‧고지혈증 등 비만 관련 질병 보유 많아2021.10.15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