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수 메디컬투데이 수원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건강
비엘
건강 노인들의 피부관리 방법 궁금하시죠?
메디컬투데이 김소희 기자
입력일 : 2012-12-16 12:59:35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수도권 지방 의료질 격차…의료질평가지원금 2천억원 확대
■ 뜨거운 차 매일 한 잔 마시면 '녹내장' 예방 도움
■ 중국, 대기개선에 288조 투자…한국 기업 주목받는다
염색 전 피부반응을 살피고 외출 시 자외선 차단제는 꼼꼼히 발라줘야

[메디컬투데이 김소희 기자]

나이를 먹으면 피부 역시 노화과정을 겪게 되는데 주름이 생기고 탄력이 없어지는 것뿐만 아니라 자외선 등의 외부자극에도 쉽게 노출되고 나빠지는 속도도 빨라진다. 따라서 평소 염색하거나 외출할 때 주의사항, 건조한 계절의 피부관리법 등을 미리 알고 있는 게 좋다.

중앙대학교병원 피부과 홍창권 교수에 따르면 염색약 속 PPD 등의 화학성분 부작용으로 고생하지 않기 위해서는 염색 전에 패치테스트를 해야 한다.

패치테스트는 염색약에 대한 피부 알레르기 반응을 확인하는 방법으로 염색약을 붙인 패치를 팔 안쪽 또는 등에 붙이고 48시간 후의 피부반응을 살피는 것이다. 테스트 후 이상이 발생하면 염색약 사용을 즉시 중단해야 피부염 등이 완화될 수 있다.

홍창권 교수는 “염색을 해야 한다면 PPD 등의 화학성분이 없는 허브 염색약으로 하는 게 낫다. 다만 허브 염색약은 일반 염색약에 비해 두피와 모발에 큰 부작용이 잘 생기지 않으나 2차에 걸쳐 도포해야 하고 색도 빨리 빠지는 편이다”라고 말했다.

염색은 개인의 기호에 따라 달라진다면 자외선의 경우 외출을 하지 않는 이상 피할 수 없는 존재다. 이러한 자외선은 피부의 표피와 진피 모두를 건조하고 거칠게 해 주름을 유발하는 것은 물론 피부의 탄력을 저하시키고 색소변화, 모세혈관 확장 등을 발생시킨다.

그러므로 노인들에게 자외선 차단은 매우 중요하다. 가급적이면 자외선이 강한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는 외출을 삼가고 부득이하게 외출해야 할 경우 자외선 차단제(자외선 A와 B 모두 차단 가능한 제품)를 얼굴과 손, 팔 등에 꼼꼼히 발라준다.

이와 관련해 홍 교수는 “일상생활에서는 SPF++ 15~30 정도를 사용하는 것이 무난하며 자외선 노출이 심할 때는 SPF+++ 30~50의 제품을 사용하는 좋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피부노화를 유발하는 최대의 적은 건조함인 만큼 피부의 수분 손실을 막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피부의 건조를 막기 위해서는 환경의 개선이 필요한데 특히 실내외의 온도차가 큰 겨울 과도한 난방보다는 적절한 온도의 난방과 적정 습도를 유지하도록 한다.

목욕할 때도 너무 뜨겁지 않은 물로 하되 머무는 시간을 5분 이내로 하고 가급적이면 때를 밀지 않는 게 낫다. 또 비누 등의 세정제는 알칼리성 대신 중성이나 약산성이 좋고 목욕 후 바로 보습제를 발라줘야 한다.

아울러 평소 물을 충분히 마셔주는 게 도움이 되는데 성인은 하루 평균 2L의 물을 마시는 게 좋다.

분당수

홍 교수는 “보습제는 로션, 크림, 연고 타입이 있는데 피부가 심하게 건조할 땐 크림 타입이나 연고 타입을 바르는 것이 피부보습에 효과적이다”라며 “수분섭취량의 경우 자신의 몸무게에 0.033을 곱해서 나오는 수치가 적정 섭취량이다”라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소희 기자(kimsh333@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건강
포토뉴스
 건양대병원, 신종 감염병 발생 모의훈련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응급처치 건강질병보기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