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수 메디컬투데이 수원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건강
수원수
건강 서울대병원, 소아 신장이식 10년 생존율 90%
메디컬투데이 김진영 기자
입력일 : 2012-12-11 14:43:42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환경부, 가습기살균제 정부구제 대상 17명 추가 인정
■ 찬바람 부는 겨울철, 남모를 나만의 고통 ‘치핵’
■ 장애인 근로자 중 비정규직 60% 넘어
이식된 신장 평균 생존기간 15.9년으로 늘어
▲ 이식혈관외과 하종원 교수, 소아청소년과 정해일 교수

[메디컬투데이 김진영 기자]

서울대학교병원에서 신장 이식을 받은 소아 환자의 10년 생존율이 9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학교병원 소아신장이식팀 하종원, 민상일, 정해일, 하일수, 강희경 교수는 1979년 국내 최초로 소아 신장이식을 성공적으로 시행한 이래 1988년부터 2012년까지 서울대학교병원에서 시행된 소아 신장이식 271건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분석 자료를 살펴보면 신장 이식을 받은 환자의 10년 생존율은 90%, 이식된 신장의 10년 생존율은 85%를 기록했다. 북미 소아신장이식연구회(NAPRTCS)의 이식된 신장 7년 생존율을 살펴보면 생체기증은 75.4%, 뇌사기증은 62.1%로 나타나 서울대학교병원의 소아신장 이식 성적이 미국 보다 월등한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식된 신장의 평균 생존기간 또한 점차 길어지는 추세로, 1988년부터 1994년까지 이식된 신장(62례)의 평균 생존기간은 12년이었으나 1994년부터 2000년까지 이식된 신장(51례)은 15.9년으로 늘어났다. 이 같은 추세로 소아신장이식팀은 2000년 이후 이식된 소아신장의 평균생존기간을 25년 이상으로 전망하고 있다.

소아신장이식팀은 이식된 신장의 평균 생존기간이 늘어나는 이유로 ▲ 이식 후 복용하는 면역억제제의 효능이 향상되고 부작용은 감소해 장기이식에서 큰 문제 중 하나인 ‘거부반응’을 극복하고 있는 점 ▲ 수술 경험이 축적됨에 따라 의료진의 이식 술기가 향상된 점 ▲ 이식외과, 소아청소년과 등 관련 과들의 체계적인 협진 시스템이 구축된 점을 들었다.

신장은 혈액 속에서 노폐물을 걸러 내는 일을 비롯해 여러 기능을 하는데 병이 진전돼 신장이 기능을 잃게 되면 만성신부전이 된다. 근본적인 해결책은 제 기능을 하지 못하는 병든 신장을 제거하고 다른 사람의 건강한 신장을 이식하는 신장이식이다.

비엘

그러나 이식을 받은 신장도 시간이 지나면 기능이 떨어져 다른 신장으로 교체해야 하는데 실제로 신장 이식을 받은 소아들은 보통 평생 2~3회의 신장 이식을 받아야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서울대학교병원 소아신장이식팀은 “실제로 미국 보고서에 의하면 이식 받은 신장(생체 신 이식 기준)의 1년, 5년, 10년 생존율은 각각 96%, 81%, 59% 일 정도로 이식을 성공적으로 받은 환자도 시간이 지나면 재이식 받아야 한다”며 “신장 이식 횟수를 줄이기 위해서라도 이식된 신장의 생존기간을 늘리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진영 기자(yellow8320@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건강
포토뉴스
 건양대병원, 신종 감염병 발생 모의훈련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고혈압 건강질병보기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