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제약 메디컬투데이 매일유업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건강
메디컬투데이 > 건강
건강 고령임신부 ‘임신성당뇨’-쌍둥이 임신부 ‘임신중독증’ 위험도 높아
비만은 ‘임신성 당뇨와 고혈압’, 40대 ‘전치태반’ 조심해야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입력일 : 2012-12-08 09:26:49
[메디컬투데이 김소희 기자]

35세 이상 고령 임신부가 가장 조심해야 할 합병증은 임신성 당뇨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쌍둥이 임신부는 임신중독증을, 비만인 임신부는 임신성 당뇨와 고혈압을, 40대 이상 임신부는 전치태반을 각별히 주의해야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제일병원 주산기센터 연구팀은 최근 발표된 ‘2012 제일산모인덱스’ 자료를 근거로 지난해 출산한 산모 6560명을 대상으로 산과적 합병증을 분석한 결과를 7일 밝혔다.

우선 35세 미만 초산모(2715명)와 35세 이상 초산모(1020명)를 비교분석한 결과 고령임신부가 젊은 임신부에 비해 임신성당뇨(35세미만 발병률/35세이상 발병률, 3.7%/7.4%)를 비롯해 조산(4.4%/7.3%), 전치태반(1.9%/3.3%), 임신중독증(1.4%/2.8%)의 발병률이 유의하게 높음을 확인했다.

이를 다시 4개 합병증만 따로 보정해 위험도를 측정한 결과 임신성당뇨(4.3)가 가장 높게 나타났고 그 다음으로 조산(2.7), 전치태반(2.4), 임신중독증(2.1) 순이었다.

쌍태 임신부와 단태 임신부를 비교 분석한 결과에서는 쌍태임신의 경우 임신중독증과 산후출혈 비율이 매우 높았다. 임신중독증의 경우 쌍태임신(6.3%)이 단태임신(1.4%)에 비해 발생률이 약 5배 이상 높았고, 산후출혈은 쌍태임신(11.1%)이 단태임신(4.4%) 보다 2.5배 높게 조사됐다. 단, 임신성 당뇨 및 전치태반의 경우에는 쌍태임신과 단태임신의 발생률 차는 없었다.

임신 전 몸무게와 임신합병증과의 연관성을 관찰한 연구에서는 임신 전 체질량지수(BMI)가 높은 임신부일수록 임신성 당뇨와 고혈압, 과체중아 출산 비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임신 전 비만(체질량지수 25이상)이었던 임신부의 경우 정상체중이었던 임신부에 비해 임신성 당뇨 발병률이 4.8배, 임신성 고혈압 3.5배, 과체중아 1.9배, 제왕절개 2배 높았다.

고령 초산모 가운데 40세 이상 산모의 산과적 합병증을 분석한 결과에서는 35세 이상~40세 미만 초산모와 40세 이상 초산모 그룹 사이에서 큰 발생률 차이는 없었다. 그러나 전치태반에서 40세 이상 초산모 임신부의 발생률이 2.4배(2.8%/6.5%) 높게 나타나 40대 고령산모의 경우 다른 합병증과 함께 전치태반 관리에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해 제일병원 주산기센터 안현경 교수는 “비록 고령임신부, 쌍둥이 임신부 등 고위험 임신부의 경우 정상 임신부에 비해 임신 합병증 발병률이 높게 나타나고 있지만 출산 이후의 결과를 보았을 때 산모뿐만 아니라 신생아의 큰 합병증 차는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고위험 임신부의 경우 임신 전 계획을 세워 임신을 미리 준비하고 산전관리를 잘 받으면 건강한 아이를 출산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한편 쌍태 임신부의 경우 임신중독증과 산후출혈뿐 아니라 임신 중기 이후 조산예방이 매우 중요하다. 쌍둥이 임신 시 조기 진통(일반적으로 37주 전)을 하게 될 확률은 거의 50%에 이른다. 이 수치는 쌍둥이를 임신하지 않은 경우와 비교해볼 때 훨씬 높은 수치이며 조기 진통을 겪는 쌍둥이 임산부의 1/3 정도가 조기 분만을 하게 된다. 따라서 무리한 운동이나 활동은 삼가야 하며 임신 중 더 각별한 산전관리가 필요하다.

임신 전의 체중이 태아의 체중과 유관하지만 임신 중 체중의 증가 역시 태아의 체중과 비례한다. 임신 기간 총 체중 증가량은 임신 전 체질량 지수에 따라 약간의 차이가 있으나 일반적으로 11~16 kg 정도가 적당하다.

적정 체중의 여성이더라도 임신시 체중이 20kg이상 증가할 경우에는 과체중아의 가능성이 높아지고, 산후 비만으로 이어져 다음 임신 시는 비만한 상태에서 임신하여 앞서 언급한 여러 가지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

반대로 임신 기간 동안 7kg 미만으로 너무 체중이 늘지 않는 경우에는 2.5kg 이하의 저체중아의 가능성이 높아지며 이 아이들이 성인이 됐을 때 심장질환이 생길 위험성이 더 높다는 보고가 있다. 쌍태아를 임신한 여성은 태아의 발달에 더 많은 영양이 요구되므로 임신 기간 동안 16~20 kg의 체중 증가가 권고된다.  
메디컬투데이 김소희 기자(kimsh333@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비브로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실시간뉴스
건보
건강
포토뉴스
 강도태 차관, 요양병원 방역수칙 점검 현장방문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