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나버린 쥐, “야옹야옹”도 소용없어

박으뜸 / 기사승인 : 2012-11-15 21:01:21
  • -
  • +
  • 인쇄
평소에도 꾸준한 근육 풀어주기가 혈액순환에 좋아



어떠한 전조없이 찾아오는 ‘쥐’는 당황스러운 것도 잠시, 극심한 고통으로 몸을 뒤틀리게 한다. 근육이 뻣뻣해지고 경련이 일어나는 이러한 증상은 몸이 피곤할 때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증상 중 하나다.

이 때 근육을 이완시켜 주면 금세 사라지지만 막상 다리에 쥐가 나면 순간적인 고통에 어찌할 바를 모르는 이들이 적지 않다.

◇ 쥐가 났을 때, 근육 풀어주기

쥐가 날 때 사람들이 흔히 하는 방법이 다리를 쭉 편 채 발가락을 자신 쪽으로 젖혀 잡아당기는 것이다. 발가락을 잡아당기면 어느 정도 쥐가 풀리지만 그것보다 더 빠르고 확실하게 쥐를 없애는 방법은 무릎을 쭉 편 채 발목을 당기는 것이다.

발목에는 정강이 뒤쪽에 있는 가자미근이 연결돼 있어 발목을 당기는 것만으로도 근육이 이완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그러나 근육이 뻣뻣해져 있는 상태에서 스스로 발을 손으로 잡기 어려운 게 사실이다. 이때는 수건 등을 발에 걸어 발바닥 중앙에 위치시킨 후 수건의 양쪽을 자신의 몸 쪽으로 잡아당기면 수월하다.

길을 걷다가 다리에 쥐가 나는 경우도 있다. 이럴 경우에는 다리를 곧게 유지한 채 발목을 당기기가 쉽지 않으므로 만약 오른쪽 다리에 쥐가 났다면 왼쪽 다리를 한 발 정도 앞으로 딛고 오른쪽 발의 뒤꿈치를 떼지 않은 채 왼쪽 무릎을 굽혀주면 종아리 근육이 이완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수면 중에 자주 쥐가 나는 사람이라면 평소 근육의 긴장을 풀어줄 수 있는 마사지를 통해 예방할 수 있다.

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정홍근 교수는 “근육의 긴장을 풀어주기 위해 뜨거운 물 등으로 종아리를 마사지 해주면 도움이 된다”며 “격렬한 운동 후에도 다리에 쥐가 많이 나타나므로 마사지 등을 통해 근육을 풀어주면 쥐를 예방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 근육의 수축반응, 혈액순환으로 해결

피곤하면 혈액순환이 잘 되지 않아 근육이 수축반응을 일으킬 수 있고 원활하지 않은 혈액순환은 근육에 영양을 제대로 공급하지 못하는 탓에 근육을 뭉치게 만들기도 한다. 때문에 혈관을 확장시켜 종아리의 혈액 순환을 도와주면 어느 정도 쥐를 예방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우리 몸의 근육은 평소에 쓰지 않다가 갑자기 사용하면 과도한 긴장이 유발돼 수축하게 된다. 이에 쥐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몸의 근육을 과도하지 않으면서도 골고루 사용할 수 있는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

메디컬투데이 박으뜸 (acepark@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직장인 괴롭히는 목디스크 예방법과 치료법2021.10.28
손목터널증후군, 손 저리고 힘 빠진다면 초기 치료 중요2021.10.28
코로나19 장기화로 늘어나는 요통 관리법2021.10.27
MZ세대에 떠오르는 ‘차박’ 열풍…허리디스크 주의해야2021.10.26
어깨 회전근개 파열, MRI 검사와 전신마취 꼭 필요할까2021.10.26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