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의료원, 최첨단 ‘디지털 3차원 맘모그라피’ 도입

박으뜸 / 기사승인 : 2012-10-31 10:10:06
  • -
  • +
  • 인쇄
3차원 입체촬영 통해 보다 빠르고 정확한 이미지 제공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이 증가하는 암환자들에게 보다 정확하고 빠른 영상진단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첨단 유방 촬영기인‘디지털 3차원 맘모그라피(Digital 3D Tomosynthesis Mammography)’를 도입해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31일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에 따르면 이번에 도입한 ‘디지털 3차원 맘모그라피’는 미국 홀로직사 제품으로 국내에 도입돼 있는 제품 가운데 최고의 성능을 자랑한다고.

이 제품은 2차원 평면영상과 3차원 입체영상을 동시에 촬영해 영상을 획득할 수 있는 최첨단 의료기기로 현재 유일하게 미국 FDA(식품의약국)의 승인을 받은 제품으로 현재 국내에서 신의료기술 심사 대상에 포함돼 심사가 진행 중에 있다.

특히 ‘디지털 3차원 맘모그라피’는 기존의 2차원 평면촬영 영상과는 달리 3차원 입체 활영 이미지를 획득해 입체적으로 환자의 유방 조직 형태를 관찰할 수 있다.

한국 여성들의 경우 유선 조직이 풍부한 치밀형 유방이 많은데 이러한 경우 조직이 단단하거나 치밀해 2차원 평면촬영 영상에서는 전체적으로 하얗게 영상이 나와 유방 종양 탐지가 힘들었다.

디지털 3차원 맘모그라피는 유방을 1mm에서 5mm 간격으로 연속촬영을 하여 영상을 구현할 수 있기 때문에 유방조직으로 겹쳐져 관찰되지 않았던 병변을 보다 좀더 명확하게 판독할 수 있는 영상을 제공한다.

이대목동병원 차은숙 영상의학과 교수는 “이번에 도입한 최첨단 영상 진단 장비는 치밀형 유방이 많은 한국인에게 적합한 장비로 유방암 환자의 정확한 진단과 치료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보다 정확한 영상 진단 장비 서비스와 더불어 의료 질 향상에 노력함으로써 여성암 대표 병원으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은 국내 최초, 아시아 2번째로 도입한 최첨단 영상 진단 장비 ‘128채널 PET-CT(양전자 방출 단층촬영기)’를 비롯해 첨단 방사선 암 치료기 '트릴로지(Trilogy)‘, 다빈치 로봇, 듀얼 플래시(Dual Flash) 128 채널 CT(전산화 단층촬영기) 등 최신 첨단장비를 잇달아 도입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으뜸 (acepark@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서울예스병원-SY LIFE, 공동 연구개발로 침대 ‘시슬립’ 출시2021.10.28
미앤미의원 평촌점, 내달 1일 오픈2021.10.27
대전 연세W의원, 남성 전용 피부 관리실 ‘W MEN’s care‘ 오픈2021.10.27
순천척병원, 연골세포재생주사 치료 시행2021.10.27
연세본사랑병원,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본격 시행2021.10.27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