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평원, 심장 전산화단층영상진단 심사사례 공개

최완규 / 기사승인 : 2012-10-30 18:35:18
  • -
  • +
  • 인쇄
요양급여범위 확대에 따른 세부산정기준 적용사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이 일명 ‘CT’ 진료비 청구에 관한 주요사항을 공시했다.

30일 심평원은 2012년 10월1일부터 새로이 확대 적용되고 있는 심장 전산화단층영상진단 진료비를 올바르게 청구하도록 관련 심사사례를 공개했다.

심장 CT가 2012년 10월 1일 이전에는 교착성 심낭염, 심낭 재수술시 유착확인, 관동맥우회로 수술 후 개통성 조사에만 산정토록 규정돼 있었다.

그러나 10월 1일 이후부터는 관상동맥질환의 위험도, 흉통 및 선행부하검사결과 등을 고려해 시행하거나 좌주간지 관상동맥 중재시술 받은 환자의 혈관개통성 평가 등에 촬영하는 경우에도 확대 인정하는 세부산정기준이 고시됐다.

이에 대해 심평원은 “심장 CT는 교착성 심낭염, 심낭의 재수술시 흉벽과 심낭사이 유착확인이 필요한 경우 복잡 선천성 심장기형의 구조적인 평가를 위해 촬영하는 경우 이외에는 64채널이상의 CT장비로 촬영을 해야만 요양급여가 인정되므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최완규 (xfilek9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대한의학회 등 개인정보보호 위반 의료사업자 12곳 과징금 등 부과2021.10.28
원자력의학원, 지난해 독감백신 관리 부실로 1615만원 손실2021.10.28
삼성서울병원‧안국약품, ‘AI기반 심전도 생체신호 센서 개발’ 협약 체결2021.10.27
코로나19 검사 결과 안나왔는데 입원 조치한 세브란스병원…“관리자들 방역지침 위반”2021.10.27
성추행 사건 4년 후…피해자가 떠나고 가해자는 복직?2021.10.27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