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수 메디컬투데이 아동후원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건강
분당수
건강 화장, 제대로 안지우면 도대체 뭐가 안 좋아?
메디컬투데이 박으뜸 기자
입력일 : 2012-10-25 14:49:40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빅데이터 특별법 제정 잰걸음
■ 우리나라 흙에서 피부 미백 등 기능성 유산균 신종 2종 발견
■ 중국, 대기개선에 288조 투자…한국 기업 주목받는다
클렌징에는 절대적인 기준 없어, 피부타입별 제대로 된 세안법 필요

[메디컬투데이 박으뜸 기자]

‘화장’은 표현방법에 따라 그 사람의 이미지까지도 변화시키는 신비함을 가졌다. 요즘은 남녀노소 피부 화장부터 자신을 표현하기 위한 다양한 ‘화장술’이 시행되고 있는데 이 화장은 하는 것만큼 지우는 것에도 신경써야 한다는 것은 이미 공공연한 사실이다.

◇ 제대로 지워지지 않은 화장, 세균이 좋아해

대부분의 사람들이 화장을 제대로 지우지 않으면 피부 건강에 나쁘다는 것을 알고는 있을 것이다. 그러나 지우는 방법이 잘못됐다든가 너무 과도하게 클렌징을 하는 경우엔 피부를 오히려 더 상하게 하는 수가 있다고.

피부는 아쉽게도 스스로 노폐물을 정화하는 기능이 없어 화장이 여전히 피부에 남아있을 시 각종 피부트러블과 색소침착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BL피부과 오수연 원장은 “화장을 제대로 지우지 않을 경우 모공 안에 화장품 찌꺼기가 여전히 남아있어 모낭염을 유발할 수 있는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조언했다.

이어 그는 “모공 안에 여전히 찌꺼기가 남아있을 시 세균이 활성화되고 이는 염증질환을 일으킬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 자신의 피부타입 먼저 확인하자

진한 화장을 했다면 입술에 바른 립스틱이나 틴트, 글로스 같은 것도 립&아이 리무버를 이용해 지워줘야 한다. 아이섀도우나 마스카라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화장솜에 리무버를 묻혀 닦을 때 너무 강하게 문지르면 약한 눈과 입술 피부가 손상될 수 있다. 때문에 해당 부위에 잠시 화장솜을 올려놓고 부드럽게 닦아주면 쉽게 화장을 지울 수 있다.

본격적인 클렌징의 시작은 1차적으로 클렌징 오일이나 크림 등을 이용하는 것이다. 볼과 귓볼이 맞닿는 부분부터 턱까지 얼굴을 꼼꼼하게 마사지해주면서 지워야하고 자외선 차단제만을 발랐다고 꼼꼼한 클렌징이 필요하다.

후에는 2차적으로 클렌징폼을 이용해 충분한 거품을 낸 후 얼굴 전체를 부드럽게 문지르면서 남은 잔여물을 씻어낸다. 거품으로 얼굴을 문지를 때는 과한 자극은 좋지 않으며 너무 오랜 시간 거품 마사지를 하는 것은 오히려 좋지 않다.

비엘

클렌징에는 절대적인 기준이 없기 때문에 자신의 피부타입부터 확인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오 원장은 “클렌징을 할 때에는 자신의 피부타입을 잘 알고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피부가 얇은 사람, 예민한 사람일수록 클렌징을 너무 과도하게 해서는 안 되고 이런 사람은 이중, 삼중 세안이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오 원장에 따르면 만약 클렌징 후 피부가 빨갛게 올라온다든가 스크럽 썼을 때 따끔거릴 경우, 평소보다 각질이 더 올라왔을 경우에는 피부가 과한 클렌징으로 손상됐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럴 경우에는 클렌징의 강도를 줄이고 수분을 충분히 보급해줄 것을 권장한다.  
메디컬투데이 박으뜸 기자(acepark@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건강
포토뉴스
 건양대병원, 신종 감염병 발생 모의훈련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비만 고혈압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