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제약 메디컬투데이 매일유업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건강
메디컬투데이 > 건강
건강 과식하면 당뇨병 생기는 이유 뇌 속에 있다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입력일 : 2012-10-22 08:07:21

[메디컬투데이 박으뜸 기자]

과식이 뇌 속 인슐린 신호전달 기능부전을 유발 비만과 당뇨병을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마운트시나이의대 연구팀이 'Biological Chemistry' 저널에 밝힌 쥐를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에 의하면 과식이 지방조직내 지방 분해를 억제하는 뇌 인슐린 기능을 손상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거 연구결과에 의하면 뇌 인슐린이 지방조직내 중성지방이 분해되 지방산이 분비되는 과정 동안 지방용해를 억제하는 인자인 것으로 나타난 바 있는 바 이 같이 지방용해가 억제되지 않으면 지방산이 크게 증가해 비만과 2형 당뇨병이 발병 악화될 수 있다.

이번 연구결과 과식을 하게 되면 뇌 속 인슐린 내성이 생기게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뇌 인슐린은 지방조직으로 가는 교감신경계 영향을 줄여 지방조직내 지방용해를 조절하는 바 과식으로 인해 인슐린 내성이 생기게 되면 지방조직으로 부터 다량의 지방산이 혈중으로 다량으로 흘러나오게 된다.

따라서 이 같이 증가된 지방산이 염증을 유발하고 결국 추가로 인슐린 내성이 더 악화되고 2형 당뇨병을 더 심하게 만드는 악순환이 생기게 된다라고 연구팀은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박으뜸 기자(acepark@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비브로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실시간뉴스
동화약품잇치
건강
포토뉴스
 ‘중앙사회서비스원 설립위원회’ 발족…제1차 회의 개최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