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제약 메디컬투데이 수원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건강
로또리치
건강 사람마다 다른 소변색, 의미하는 바가 다르다
메디컬투데이 박으뜸 기자
입력일 : 2012-10-19 14:40:49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생리대 독성 유해물질 인체에 정말 괜찮을까
■ 헤드폰으로 음악 크게 듣다 '치매' 올라
■ 서울시, 아낀전기 판매해 전력피크, 미세먼지 둘 다 잡는다
건강한 소변, 건강한 식습관이 만든다

[메디컬투데이 박으뜸 기자]

성인은 1회 200~400mL씩 하루 8회 정도 소변을 본다. 소변양이 500mL미만으로 적으면 심한 탈수와 요로 폐색, 급성신부전, 만성신부전 등을, 반대로 3000mL 이상으로 많으면 다뇨증으로 신장이나 내분비 질환을 의심해 볼 수 있다.

◇ 소변 색깔로 내 몸의 건강상태 체크를

소변 색상은 무색에서부터 맥주와 물을 1대1의 비율로 섞은 것 같은 진한 황갈색까지 다양하다. 소변이 노란색을 띄는 이유는 ‘유로크롬’이 들어있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땀을 많이 흘리거나 구토 또는 설사 등의 수분을 많이 배출하면 체내에 물이 부족해져 신장에서 수분의 재흡수 횟수가 늘어나고 소변으로 배출할 수 있는 물의 양이 줄어 소변이 진해진다.

하지만 비타민이나 영양제 등을 섭취했을 때도 진한 노란색을 띌 수 있으며 간·담도 질환으로 황달이 심한 경우에도 색상 변화가 생길 수 있다.

소변이 만들어지는 시점부터 흐르는 과정에서 조직이 헐거나 손상되면 피가 소변에 섞일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붉은 소변을 본 경우에는 바로 소변 검사를 받아볼 것을 권장한다.

◇ 맑고 투명하며 지린내가 나야 ‘정상’

소변은 대개 지린내가 난다. 하지만 코를 쏘는 썩은 암모니아 냄새가 나면 요로계통의 염증이나 대장균 등에 의한 세균감염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세균에는 소변을 분해해 암모니아를 생성시키는 효소가 있기 때문이다.

정상적인 소변은 맑고 투명한 것이 보통이다. 고기 또는 야채 등 이산을 대거 함유하고 있는 음식을 섭취하면 혼탁해지기도 하지만 특별히 문제가 있어서는 아니다. 마치 비누를 푼 것처럼 소변에 거품이 많이 난다면 단백질 성분이 소변에 함유됐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대목동병원 비뇨기과 윤하나 교수는 “소변을 잘 살펴보기만 해도 건강의 이상 신호를 빨리 알아낼 수 있으나 섣부른 판단은 금물이니 소변검사 결과와 함께 전문의를 찾는 게 좋다”고 말했다.

이어 “중요한 것은 소변을 볼 때 다른 증상들이 있는지, 다른 복용약물이 있는지 등 다양한 조건들을 종합해 판단해야 하므로 현명한 건강관리를 위해 정기적인 검진과 관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분당수  
메디컬투데이 박으뜸 기자(acepark@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건강
포토뉴스
 순천향대천안병원, 새 주차타워 완공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비만 당뇨병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