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수 메디컬투데이 닥터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정책
비엘
정책 가난한 노인, 자살생각 2.3배 더 높아
메디컬투데이 안태양 기자
입력일 : 2012-10-12 14:17:04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대진침대보다 더 많은 ‘라돈 원료’ 사들인 업체 3곳 더 있다
■ '염증성장질환' 파킨슨병 발병 위험 22% 높여
■ ‘구의역사고 2년’… 정규직 전환하고 처우 개선했다
자살원인, 소득상위 20%는 ‘대인관계’ 하위 20%는 ‘경제적 어려움’
[메디컬투데이 안태양 기자]

소득수준이 낮은 노인일수록 자살을 생각하는 비율이 2.3배 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이목희 의원(민주통합당)에게 제출한 ‘2011년 노인실태조사’에 따르면 65세 이상 노인을 연 가구소득 기준으로 5그룹으로 분류했을 때 최하위 20%에 속하는 노인이 자살을 생각한 비율은 16.3%에 달했다.

또한 소득수준이 증가할수록 그 비율이 11.7%, 10.8%, 10.1%로 줄어들고 최상위 20%는 7.0%를 기록, 소득수준과 자살을 고려하는 정도 사이에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인이 자살을 생각하는 원인은 소득수준에 따라 차이가 있었는데 소득 최하위 20% 계층은 경제적 어려움이 37.8%를 차지해 가장 비중이 컸으며 그보다 형편이 나은 소득 하위 20% 역시 경제적 어려움이 36.8%로 비율이 비슷했다.

소득 중위 20%는 자살을 생각하게 하는 원인 중 본인의 건강 상태를 42.5%를 차지한 반면 상위 20%와 가장 부유한 최상위 20%는 외로움·지인의 사망·갈등관계 등 대인관계에서 오는 고통이 각각 38.7%, 43.8%를 기록해 소득수준에 따라 자살이라는 극단적인 선택을 고려하는 원인이 서로 다름을 보여줬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양극화 현상이 노인자살이라는 극단적인 현상에도 반영되고 있다”면서 “노인의 자살은 경제적인 고통과 지병으로부터 구제받을 수 없는 절망감 등이 가장 큰 이유를 차지하고 있다. 노인의 자살을 개인적인 문제로 접근할 것이 아니라 고령인구의 경제문제, 사회복지 및 사회안전망의 문제로 풀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수원수  
메디컬투데이 안태양 기자(xodid114@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정책
포토뉴스
 순천향대천안병원, 새 주차타워 완공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비만 고혈압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