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억원 투입한 소방 로봇, 애물단지로 전락

안상준 / 기사승인 : 2012-10-12 09:36:22
  • -
  • +
  • 인쇄
소방서 57곳에 배치, 실제 사용은 4곳에 불과 소방방재청이 일선 화재현장에서 효율적인 진압과정을 위해 화재정찰 및 무인방수 로봇을 배치·활용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거의 활용하지 않고 있어 예산낭비라는 지적이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강기윤 의원(새누리당)은 소방방재청이 지식경제부 예산 27억원으로 지난해 12월28일 화재정찰로봇, 무인방수로봇을 소방서 41곳과 16곳에 각각 배치했지만 실제 월 평균사용횟수는 불과 0.08회와 0.03회, 실제로 사용한 곳은 각각 1곳과 3곳에 불과했다고 질타했다.

1065만원의 화재정찰로봇은 사전조사가 미흡한 진압대상물의 위험요소를 사전에 파악하기 위해 사용하며 1억1000만원의 무인방수로봇은 대형화재 및 연소 확대가 예상되는 대상물의 진압업무에 쓴다.

실전에서 소방로봇의 활용률이 낮은 이유로는 ▲일선 소방서에서는 고가의 장비이다 보니 화재현장에서 망가지는 것을 두려워 함 ▲소방차에 타장비로 인해 적재할 수 있는 공간이 없음 ▲현장 계단 등을 올라갈 수 없는 기능적인 한계 ▲정찰 로봇의 경우 20m가 넘어가면 전파가 잘 안 잡힌다는 등으로 조사됐다.

강기윤 의원은 “장비가 망가질까봐 선뜻 활용하지 못하는 것보다 현장에서 적극적으로 활용해 장비에 대한 개선점을 지속적으로 발굴하는 것이 중요하다. 좋은 취지로 도입된 장비인 만큼 활용률을 제고할 수 있는 방안을 조속히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안상준 (lgnumber1@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진천·천안·정읍·부안·경주 야생조류서 H5·H7형 AI 항원 검출2021.10.28
내달부터 소·돼지 분뇨 대한 권역 밖으로의 이동 제한 조치 시행2021.10.28
전북 부안 야생조류서 H5·H7형 조류인플루엔자 항원 검출2021.10.28
춘천 미군기지 부지서 기준치比 20배 높은 토양·지하수 오염 확인2021.10.28
칼슘함량 우유 3배…국산 ‘손가락조’ 골격계 질환 예방‧치료 효과 확인2021.10.27
뉴스댓글 >